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건강 칼럼] ‘오돌토돌’ 좁쌀여드름, 각질 쌓이면 더 악화된다

공유
0

[건강 칼럼] ‘오돌토돌’ 좁쌀여드름, 각질 쌓이면 더 악화된다

center
좁쌀여드름은 초기에 많이 발생되는 여드름의 종류로 피부각질의 이상으로 모공 벽 각질층이 두꺼워져 피지가 밖으로 배출되지 못하고 노폐물과 각질이 쌓여 오돌토돌하게 생기는 흰색의 면포성 여드름을 말한다. 후한의원 인천점 이소미 원장. 사진=후한의원 인천점

여드름은 피부 속 피지와 노폐물이 원활하게 배출되지 못하고 세균이 번식해 모공에 염증을 일으키는 피부질환을 말한다.

이런 여드름은 우리가 쉽게 알고 있듯이 청소년기에 성장호르몬의 과다분비로 인해 발생했다가 호르몬이 안정화 되는 20대 전후로 자연스럽게 없어지는 줄 알고 있지만 현대에는 환경오염과 바쁜 일상으로 인핸 불규칙한 생활습관 서구화된 식습관, 스트레스, 수면부족 등으로 여드름은 성인이 되어서도 많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이렇게 다양한 원인으로 나타나는 여드름 중 좁쌀여드름은 초기에 많이 발생되는 여드름의 종류로 피부각질의 이상으로 모공 벽 각질층이 두꺼워져 피지가 밖으로 배출되지 못하고 노폐물과 각질이 쌓여 오돌토돌하게 생기는 흰색의 면포성 여드름을 말한다.

좁쌀 여드름은 일반적인 여드름보다 크기가 작고 염증이 없어 눈에도 잘 띄지 않아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를 방치하게 된다.
좁쌀여드름은 대부분이 염증이 없이 호전되는 경우도 많지만 여드름균이 번식해 여드름이 발생되면 계속 커지고 화농성 여드름으로 증상이 악화될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그러나 좁쌀여드름은 염증이 시작되기 전 의료진을 찾아가 정확한 진단으로 체계적인 치료를 시행한다면 흉터와 자국을 남기지 않고 치유가 가능하다.

좁쌀 여드름의 경우 모공이 막히지 않게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여드름이 생기는 근원을 찾아 원인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한의학에서는 이미 화농성으로 증상이 악화된 좁쌀여드름은 흉터와 자국이 남지 않게 치료하는 것이 아니라 여드름 자국을 최소화 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좁쌀여드름은 염증이 진행되기 전 초기에 치료를 시행해야 한다.

한의학에서는 환자의 몸 상태에 따라 1대1 맞춤 상담을 통해 환자의 체질과 여드름 증상의 정도를 파악해 한약을 처방하고 신체 내부의 원인이 되는 열독과 신체 내 부조화를 바로 잡아 기혈순환을 활성화해 수승화강이 원활하게 이뤄지게 한다. 또 새살 약초 침을 활용해 죽은 각질세포를 제거해 모공이 각질에 의해 막히지 않게 도와 여드름 발생을 막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외출 후에는 반드시 세안을 하는 것이 중요한데 이때 잦은 세안보다는 한 번을 하더라도 세심하고 깨끗이 하는 것이 좋으며 피부에 자극을 주지 않는 세안제를 사용해 따뜻한 물로 부드럽게 세안해 주는 것이 도움이 되며 여드름이 심할 경우 각질제거 제품은 피하는 것이 좋다. 여드름이 발생했을 때 미관상 보기 좋지 않다는 이유로 압출을 시행하기보다는 저절로 터질 때까지 얼굴에 손대지 않고 그대로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

평소 불규칙한 생활습관을 개선하고 피지 분비가 원인이 되어 문제가 되는 만큼 피부에 자극을 줄 수 있는 기름기가 많고 맵고 짠 자극적인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으며 충분한 수분섭취와 수면하면 여드름 예방과 재발 방지에 도움이 될 수 있다.

* 도움말 : 후한의원 인천점 이소미 원장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