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건강 칼럼] 건조할수록 심해지는 ‘아토피’, 수분 보습 관리가 중요

공유
0

[건강 칼럼] 건조할수록 심해지는 ‘아토피’, 수분 보습 관리가 중요

center
건조한 겨울이면 멀쩡하던 피부도 덩달아 건조해지면서 가려움증을 유발한다. 이때 피부열감과 발진이 동반된 가려움증이 나타난다면 아토피를 조심해야 한다. 고운결한의원 일산점 김내영 원장. 사진=고운결한의원 일산점


건조한 겨울이면 멀쩡하던 피부도 덩달아 건조해지면서 가려움증을 유발한다. 이때 피부열감과 발진이 동반된 가려움증이 나타난다면 아토피를 조심해야 한다.

발병원인이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은 아토피는 산업화로 인해 환경공해, 식품첨가물 사용 증가 집먼지진드기 등의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원인물질이 원인이 되는 환경적 요인이 될 수도 있고, 가족력같은 유전적 요인이 될 수도 있다. 또 면역학적 이상, 피부보호막 이상 등이 주요 원인으로 발병한다.

주로 유아기나 소아기에 시작되는 만성 재발성의 염증성 피부질환인 아토피는 가려움증을 동반한 피부건조증, 습진이 주요 증상이다. 유아기에는 얼굴과 팔, 다리 등에 습진으로 나타나지만 소아기가 되면 팔이 굽혀지는 부분과 무릎 뒤쪽 등 살이 접히는 부분에 습진이 발생한다.
낮에는 간헐적으로 간지럽다가도 초저녁이나 한밤중이면 가려움증이 심해지는데 피부건조가 가려움증을 유발해 아토피 증상을 더욱 악화시킨다. 덮어놓고 긁으면 습진성 피부병변까지 나타나는데 이는 또다시 가려움증을 유발하는 악순환으로 이어진다.

아토피의 원인이 다양한 만큼 치료법도 다양하다. 보이는 증상과 보이지 않는 내·외부적 요인까지 자세히 살펴 치료해야 한다. 아토피를 치료하기 위한 개개인의 진단과 치료법은 모두 다르기 때문에 객관적이고 정확한 진단기준을 통해 치료계획 수립된 이후 나에게 맞는 맞춤형 체질한약처방이 되어야만 아토피는 호전될 수 있다.

쿼드더블진단과 RGB진단을 통해 개인의 체질, 피부의 상태를 정확하게 진단해야 한다. 우선 아토피의 경우 열 진정과 염증 개선을 동시에 진행해 가려움을 진정시켜야 하며, 2차 감염이 발생했다면 연고 등의 외용치료가 병행되기도 한다.

현재 몸 상태에 맞춰 병행되는데 특히 외용치료의 경우 황금, 황련, 적소두등 천연약재를 추출하여 복합한 콤플렉스 성분이 함유되어 피부를 진정시키고 증상을 완화시키는데 도움을 준다.

아동에게 발병하는 아토피의 경우 아이의 성장뿐만 아니라 학령기 집중력저하로 학업성취도도 저하될 수 있으니 방치하지 말고 적절히 대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성인 아토피역시 한의원에서의 치료 외에도 휴식이나 취미생활을 통한 스트레스관리, 금연, 금주 등이 필수다. 또 건조한 겨울철 피부가 건조해지기 전에 수분보습 관리를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도움말 : 고운결한의원 일산점 김내영 원장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