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경실련, "대통령 참모진 부동산 1인당 평균 3억↑"

공유
0

경실련, "대통령 참모진 부동산 1인당 평균 3억↑"

center
경실련은 11일 문재인 정부 대통령비서실에서 근무했거나 근무 중인 1급 공무원 이상 공직자 76명 가운데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보유했다고 신고한 65명의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이 2017년 1월부터 지난달까지 약 3년 동안 시세 기준으로 1인당 평균 3억2000만 원 증가했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의 분석에 따르면 2017년 1월 전·현직 참모 65명이 보유한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은 시세 기준 1인당 8억2000만 원이었지만 지난달에는 11억4000만 원으로 약 4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현재 전·현직 참모 중 아파트·오피스텔 재산보유 상위 10위는 1인당 평균 27억1000만 원 상당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1월과 비교하면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이 1인당 약 9억3000만 원, 52%니 증가했다.

주현 전 청와대 중소벤처비서관이 보유한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이 올해 11월 시세 기준 43억6000만 원으로, 청와대 전·현직 참모진 중 가장 많았다.

경실련은 전·현직 참모진 중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이 가장 많이 증가한 상위 10명은 최근 3년간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이 1인당 평균 10억 원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경실련은 "문재인 정부 30개월 중 26개월 동안 집값이 상승했고, 청와대 참모들의 부동산 재산은 폭등했다"며 "소득주도 성장이 아닌 불로소득이 주도하는 성장만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국토부가 집값·땅값 폭등을 외면한다면 고위공직자들의 불로소득만 늘려주려 한다는 국민적 비판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