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T, 5G·AI·MR로 한·아세안 정상 매료...1200년 전 '성덕대왕신종' 고음질 복원

공유
0


SKT, 5G·AI·MR로 한·아세안 정상 매료...1200년 전 '성덕대왕신종' 고음질 복원

AI 기술 '5GX 슈퍼노바'로 타종 소리 16년 만에 성공시켜
한류스타·디지털 캐릭터, MR기술로 '5GX K-POP 퍼포먼스'

center
SK텔레콤은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열린 25~26일 양일간 한국 ICT로 구현한 5G·AI 기반 미디어아트, 5GX K-POP퍼포먼스, 미래형 무인장갑차 등을 선보였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은 SK텔레콤이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선보인 5G·AI 기반 미디어아트 '선향정'의 모습.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5G와 인공지능(AI)기술로 복원한 성덕대왕신종(에밀레종) 등이 한-아세안정상회담에 참석한 각국 정상을 매료시켰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25일, 26일 이틀간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한국 ICT로 구현한 5G·AI 기반 '성덕대왕신종(일명 에밀레종)' 미디어아트, 5GX K-POP퍼포먼스(5G 초현실 공연), 미래형 무인장갑차 등을 선보였다고 26일 밝혔다.

이 가운데 SK텔레콤이 25일 한·아세안 환영 만찬이 열린 부산 힐튼 호텔 로비에 설치한 5G·AI 기반 미디어아트 '선향정'은 한국 ICT와 전통문화의 우수성을 동시에 알리는 상징물로 각국 대표단의 호평을 받았다.

'바른 울림이 있는 곳'이라는 뜻의 선향정은 아세안 국가의 평화와 번영을 상징하는 성덕대왕신종 모형 구조물과 한국 전통 수묵산수화를 담은 3면의 특수 스크린으로 구성됐다.

SK텔레콤은 첨단 기술을 활용해 1200년의 시간과 경주-부산 간의 공간을 넘어 천년 왕조 신라 시절의 성덕대왕신종을 행사장에 복원했다.

선향정은 성덕대왕신종의 타종 소리로 각국 정상과 대표단을 환영했다. 범종에는 정상이 입장할 때마다 각국 국기가 형상화되고 특수 스크린에는 한국의 사계를 표현한 초고화질(12K) 수묵화가 살아있는 듯 움직였다.

성덕대왕신종은 지난 2003년에 문화재 보호차원에서 타종이 중지됐다. SK텔레콤은 이 행사를 위해 성덕대왕신종의 마지막 타종 소리 음원을 AI기반 미디어품질 개선 기술 ‘5GX슈퍼노바’를 통해 잡음 없는 고음질(FLAC) 음원으로 16년 만에 복원했다.

여러 개의 산수화 영상을 자연스럽게 결합시켜 초고화질 동영상으로 구현하는 SK텔레콤 '엣지 블랜딩(Edge Blending)' 기술도 한국의 미를 효과적으로 전달했다는 반응을 얻었다.

SK텔레콤은 성덕대왕신종이 선조들의 예술성이 돋보일 뿐만 아니라 애민정신을 상징하기에 한·아세안 정상회의의 시작과 환영을 의미하는 대표 상징물로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center
SK텔레콤이 한·아세안 환영 만찬 본 행사에서 선보인 '5GX K-POP퍼포먼스'에서 댄서의 춤이 모션 센싱 기술을 통해 실시간으로 복제돼 스크린에 나타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한·아세안 환영 만찬 본 행사에서는 SK텔레콤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한류스타 현아와 디지털 캐릭터로 꾸민 5G 초현실 공연인 '5GX K-POP퍼포먼스'를 특별 무대로 선보이며 참석자의 갈채를 이끌어 냈다.

현아와 동작인식 센서를 장착한 댄서의 퍼포먼스는 디지털 캐릭터의 춤 동작으로 실시간 복제(Digital Twin)돼 행사장에 설치된 350인치 대형 스크린에 옮겨졌다.

초현실 공연 과정에서 SK텔레콤 모션 센싱(Motion Sensing) 기술이 댄서의 미세한 움직임 하나 하나를 수집하고 5G가 방대한 데이터를 찰나의 지연 없이 미디어 서버로 전달했다. 혼합현실 기술은 현실 공연에 미래 도시를 배경으로 하는 가상 세계를 입혀 새로운 영상과 신개념 공연을 창조했다.

SK텔레콤은 5GX K-POP퍼포먼스가 ICT를 활용한 엔터테인먼트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며 아세안 대표단의 눈길을 사로잡았다고 전했다.

부산 벡스코(BEXCO)에서는 SKT 5G가 탑재된 미래형 무인차 HR-셰르파(Sherpa)가 행사장주변을 순회하며 경호·경비 담당으로 활약했다.

벡스코에서 경호안전통제단과 현대로템이 시연한 HR-셰르파는 원격주행, 자율주행 등 무인체계 기술력이 집약된 차량으로 경차 정도의 작은 크기에 6륜 전기구동 체계를 갖춰 뛰어난 기동성을 발휘한다.

SK텔레콤은 HR-셰르파에 5G네트워크를 연결하고 차량 중앙과 전후좌우의 열화상 카메라, 고성능 CCTV 등 카메라 총 6대가 촬영하는 벡스코 외부 360도 영상을 상황실로 실시간 전송했다.

행사 상황실은 눈·귀·입 역할을 하는 SK텔레콤 T라이브 캐스터(T Live Caster) 솔루션을 통해 주변 상황을 전파하고 때때로 경고·안내 방송을 하며 경호안전통제단의 행사장 안전 활동을 지원했다.

윤용철 SK텔레콤 커뮤니케이션센터장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한국의 5G·AI·미디어 기술 우수성을 해외 정상과 대표단에게 소개하는 최고의 쇼케이스가 됐다"며 "앞으로도 모두가 쉽게 공감할 수 있는 5G·AI 기반 실감형 콘텐츠를 지속 선보여 한국 ICT 위상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홍정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oodlif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