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프랑스 루이비통그룹, 21조원에 미국보석업체 티파니 인수 합의

공유
3

[글로벌-Biz 24] 프랑스 루이비통그룹, 21조원에 미국보석업체 티파니 인수 합의

양사 이사회 거쳐 25일 공식 발표예정…루이비통 보석부문 경쟁력 강화 전망

center
티파니 매장.
프랑스의 명품 그룹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가 185억 달러(약 21조7000억 원)에 보석업체 티파니 앤드 컴퍼니를 인수키로 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은 24일(현지시간) LVMH가 티파니 주식 1주당 135달러에 매수키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티파니는 이날 이사회를 열어 LVMH의 인수를 최종 결정할 것으로 예정이며 빠르면 25일 발표할 예정이다.
LVMH는 당초 제안했던 주당 120달러(약 14만 원)를 제시했지만 티파니로부터 거절 당한 뒤, 이보다 12.5% 높인 주당 135달러(약 16만 원)에 인수를 제시하면서 협상이 급진전된 것으로 알려졌다.

LVMH의 기업가치는 약 2200억 달러 수준이다. 티파니를 인수하면 명품 분야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보석 부문에서 LVMH의 경쟁력을 키울 수 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티파니는 1837년 찰스 루이스 티파니가 뉴욕에서 매장을 열면서 세계적인 고급 보석브랜드로 성장, 전 세계에 300여개의 매장을 가지고 있다. 특히 1961년 오드리 헵번이 주연한 '티파니에서 아침을'이란 영화를 통해 전 세계에 명품 브랜드로 알리는 계기가 됐다.

하지만 티파니는 2015년 이후 매출과 이익 하락으로 고전하고 있는 데다 최근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으로 중국이 미국산 제품에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면서 타격을 입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