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사우디 아람코, IPO 초기 공모에 흥행 실패?

공유
3

[글로벌-Biz 24] 사우디 아람코, IPO 초기 공모에 흥행 실패?

러 석유기업 루크오일 이어 말레이시아 페트로나스도 공모 불참 선언

center
사우디아람코의 아브카이크 석유저장탱크.
사우디의 최대 국영 석유업체 아람코(Aramco)가 주식 상장(IPO)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초기 공모 흥행에 실패했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러시아의 석유 기업 루크오일(Lukeoil)에 이어 말레이시아의 페트로나스(Petronas)도 공모에 불참을 선언했다.

로이터 통신은 24일(현지시간) 아람코는 곧 다가오는 주식 매각에 주요 외국 투자업체 한 개도 확보하지 못한 채 페트로나스는 불참을 발표했다.

이 통신은 세계 아람코 고객과 동맹 업체들이 이 업체의 상당한 지분을 보유할 것이라는 기대는 지금까지 실현되지 않았으며 사우디 국내 소매 및 기관 투자자들에 의존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전했다.

지난 3일 주식 매각 프로세스를 시작한 아람코는 지금까지 주식 상장에 참여 신청을 낸 주요 업체 명단 공개에 대한 로이터의 요구에 대해 언급을 일체 거부했다.

지난주에는 러시아에서 두번째로 큰 석유 생산업체인 루크오일도 아람코의 IPO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아람코는 말레이시아 남부에 위치한 페트로나스와 합작 투자한 법인을 소유하고 있다. 이 업체는 금년 중으로 본격적인 상업적 가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페트로나스는 이메일 성명서에서 적절한 검토를 거친 결과 아람코의 초기 공모에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을 내렸다고 발표했다.

아람코는 중국, 일본 및 한국의 주요 석유 공급 업체다. IPO에 대한 계획은 아직 명확하지 않지만 이번 달 일본 최대 정유업체의 한 책임자는 일본 기업들은 아람코의 진실을 확인하기가 어렵 기 때문에 투자할 가능성이 낮다고 말했다.

아람코는 회사 지분의 1.5%를 판매하여 최대 254억 달러를 모으고, 기업의 가치를 1억6000조 달러에서 1억7000조 달러 사이의 잠재적 시장 가치로 만들 예정이다.

이는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가 사우디아라비아 경제를 석유 의존도에서 벗어나 다각화하려는 계획의 핵심이다.

그러나 아람코는 외국 기관 투자자들의 관심이 없기 때문에 걸프 이외의 지역에 대한 마케팅 확대 계획을 취소했다.


김형근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hgkim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