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AIST-구글, AI 교육과정 공동 개발

공유
0


KAIST-구글, AI 교육과정 공동 개발

서창호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 · 윤용진 기계공학과 교수 주도
텐서플로·구글 클라우드·안드로이드 등 구글 기술 활용 과정 개발
AI 입문자 단계부터 일반인 위한 비학위과정까지 범위 넓힌다

center
KAIST가 구글과 AI교육과정 공동 개발에 나섰다. 사진=KAIST


KAIST가 구글과 함께 인공지능(AI) 교육과정 개발에 착수했다고 21일 발표했다.

KAIST는 이 프로그램이 지난 7월 KAIST-구글 간 AI 우수 인재양성 협약의 일환으로 진행되며 이 대학 서창호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와 윤용진 기계공학과 교수가 참여해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두 교수는 구글의 기술(TensorFlow, Google Cloud, Android 등)을 활용한 교육 과정을 약 1년에 걸쳐 개발할 예정이며, 과목당 미화 7500달러(약 883만 원)가 지원된다.

AI 대학원은 이번 프로그램을 위해 지난 8월부터 약 1개월간 KAIST 전 교원을 대상으로 공모해 서창호 교수의 ‘정보 이론과 컨벡스 최적화를 위한 텐서플로(TensorFlow for Information theory and convex optimization courses)’와 윤용진 교수의 ‘AI 융합 응용 PBL(project based learning)’을 최종 개발 대상으로 선정했다.

윤용진 교수의 ‘AI 융합응용 PBL’ 교육과정은 KAIST 학생 및 교직원을 포함한 AI 초보자를 대상으로 설계됐다. AI를 손쉽게 활용해 문제 발굴·정의하고 이를 바탕으로 제품설계-제작-검증까지 이르는 디자인 씽킹(Design Thinking)을 하면서 AI 응용한 제품 개발 과정을 체험하는 형태로 구성된다.
윤 교수는 “향후 초급자를 대상으로 데이터 기반의 사물인터넷 센서와 AI 응용 교육도구(Tool Kit)를 개발하는 것은 물론 AI 응용 교육의 대중화를 위한 AI 어플리케이션 발명·창업대회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계획을 구상하고 있다ˮ고 밝혔다.

서창호 교수는 최근 각광을 받고 있는 인공지능·머신러닝·딥러닝은 물론 순수과학·공학 분야에도 근간을 이루는 ‘정보이론과 컨벡스’ 분야를 교육을 통해 접근한다.

이 프로그램의 목표는 체계적으로 축적한 관련 이론을 구글의 텐서플로(딥 러닝·머신러닝 등에 활용하기 위해 개발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AI 분야와 구체적으로 연계시킴으로써 이론과 응용기술을 고루 갖춘 AI 인재를 양성하는 것이다.

AI 대학원 관계자는 “이번에 시도되는 AI 교육과정 개발을 바탕으로 일반인을 위한 단기 비학위 코스를 선보이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할 예정ˮ이라고 밝혔다.

한편, KAIST는 구글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최첨단 연구를 수행하는 세계적 수준의 교수진을 지원하는 ‘AI 집중연구 어워즈(AI Focused Research Awards)’도 함께 진행 중이다.

작년 10월부터 황성주 AI대학원 교수와 황의종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가 1년간 각각 5만 달러(약 5900만원)의 지원을 받아 구글 연구원·엔지니어들과 팀을 이뤄 연구를 수행해 왔으며 내년까지 프로젝트를 연장해 AI 관련 심층 연구를 진행한다.

두 교수는 ‘AI 집중 연구 어워즈’ 외에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내에서 활용할 수 있는 미화 2만5000 달러(약 2900만 원) 상당의 크레딧을 지원받아 연구에 활용하고 있다.

한편, 지난 9월에는 전산학부 박성준 박사과정 학생이 2019년 구글 PhD 자연어처리(Natural Language Processing) 부문 펠로우에 선정되었으며, KAIST는 구글과의 파트너십을 2년간 유지하며 다양한 연구·교육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