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FoodWeek & Horeca 우즈베키스탄 2019 참관기

공유
0

FoodWeek & Horeca 우즈베키스탄 2019 참관기

- 식품 전시회 참관을 통한 우즈베키스탄 식품 도소매업 트렌드 분석 -
- 외식 산업 성장과 더불어 최근 식품관련기계의 수요 증가세 -

□ 전시회 개요
전시회명
center

FoodWeek & HORECA Uzbekistan 2019
제24회 우즈베키스탄 국제식품 및 외식업 전시회
개최기간
2019년 11월 6(수) ~ 8일(금) (3일간)
개최장소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UzExpoCentre
개최규모
전시면적: 3,000m², 참가업체: 100여 개, 방문객: 5,000~10,000여 명(주최측 추산)
전시품목
곡물, 신선육, 아이스크림, 가공식품, 음료, 주류, 요리류
조리기구, 요리도구, 식품처리가공기계, 보관기계, 냉동기계 등
주최
EXPO Position
홈페이지
http://en.expoposition.com/category/foodweek/fw-2019/
자료: EXPO Position 홈페이지

□ 우즈베키스탄 식품 산업 및 동향

ㅇ 우즈베키스탄 인구는 약 3200만 명으로 중앙아시아 전체 인구의 45%를 차지하는 최대 시장임.

ㅇ 전체 식품 매출액은 2015년과 2016년 모두 20% 이상 증가했으며, 2017년과 2018년에는 10% 이상 증가함. 1인당 식품 지출액 또한 근 4년간 꾸준히 증가하고 있음.

구분
2015년
2016년
2017년
2018년
금액
증감률(%)
금액
증감률(%)
금액
증감률(%)
금액
증감률(%)
매출액
(10억 숨)
33,757
23.8
42,752
26.6
48,396
13.2
57,021
17.8
1인당 지출액(숨)
1,078,527
21.7
1,342,414
24.5
1,492,694
11.2
1,711,716
14.7
자료: 우즈베키스탄 통계청

ㅇ 식음료 및 원료, 재료, 조제품, 가공식품 등(HS코드 02~21)의 수입은 2016년에 다소 감소했으나 2017년과 2018년에 연속 증가함. 수출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연속 증가했으나 수입 증가율이 수출 증가율을 상회해 무역수지 적자는 심화되고 있음.

우즈베키스탄 식음료 원료, 가공품 및 완제품(HS코드 02~21) 수출입통계
(단위: 천 달러, %)
연도
수출
수입
수지
금액
증감률
금액
증감률
금액
2016년
609,311
13.5
886,876
-14.2
-277,565
2017년
671,254
10.2
1,014,681
14.4
-343,427
2018년
811,546
20.9
1,343,044
32.4
-531,480
자료: 한국무역협회

ㅇ 곡물류, 당·설탕류, 동·식물성유지, 밀가루·전분류의 수입이 근 3년 전체 식품수입 중 60% 이상의 비중을 차지함. 곡물류, 동·식물성유지, 밀가루·전분류는 2017년 수출 감소 이후 2018년 증가세로 돌아섰음. 당·설탕류는 2년 연속 200~300% 이상의 가파른 수입증가율을 보이며, 2018년 전체 식음료 수입품목 중 2번째로 큰 비중을 차지함.
식음료 주요품목 수입통계 (단위: 천 달러, %)
HS코드
품목명
2016년
2017년
2018년
수입금액
증감률
수입금액
증감률
수입금액
증감률
10
곡물류
220,590
-16.0
213,632
-3.2
321,310
50.4
17
당·설탕류
17,567
72.8
76,166
333.6
234,065
207.3
15
동·식물성유지
225,876
16.5
214,017
-5.3
224,599
4.9
11
밀가루·전분류
146,413
-34.0
131,790
-10.0
133,561
1.3
자료: 한국무역협회
ㅇ 식품의 보관, 조리, 가공과 관련된 주요 기계품목과 관련용품 수입은 2018년에 일제히 증가함. 특히 베이커리 기계, 양조기계, 육류 조제기계, 과실 조제기계를 포함한 식품제조가공기계는 2018년에 수입이 234.9% 증가함.
주요 식품 관련용품 및 기계류 수입통계 (단위: 천 달러, %)
HS코드
품목명
2016년
2017년
2018년
수입금액
수입증감률
수입금액
수입증감률
수입금액
수입증감률
8419
냉장고
99,046
-18.8
112,253
13.3
218,545
94.7
8438
식품제조가공기계
38,070
-1.0
34,698
-8.9
116,204
234.9
8422
전기식기세척기
48,250
-8.5
38,748
-19.7
81,455
110.2
3924
플라스틱 식탁·주방용품
2,252
-61.0
3,830
70.1
6,080
58.7
8509
믹서기
1,039
-58.0
2,276
119.1
3,589
57.7
8208
기계용 또는 주방용 칼
1,005
-9.5
1,051
4.6
1,389
32.2
자료: 한국무역협회
□ 전시회 특징
전시회 입구 및 내부전경
center

center
자료: KOTRA 타슈켄트 무역관
ㅇ 올해 24회 개최를 맞는 우즈베키스탄 식품 및 외식업 관련 전시회로 B2B 중심의 전시회임. - 음식점 체인 및 슈퍼마켓 납품육류, 식당공급용 식재료 등 최종 소비자뿐만 아니라 식품 도·소매업체 또는 외식업체 대상 전시품목이 다수임. - 대부분의 입장객이 바이어로 전시 품목을 둘러본 후 문의나 구매의사가 있을 시 곳곳에서 상담이 진행되는 모습을 보임. 뿐만 아니라 전시관 중앙에 상담용 좌석 및 테이블 공간을 마련하는 등 B2B 상담 및 거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전시회가 운영됐음. - 육류의 경우 터키와 우크라이나 업체에 방문객이 많았으며, 대형마트나 소매점에서 찾아볼 수 있는 아이스크림·과자류 등은 러시아 업체가 인기를 끌었음.
center
center

자료: KOTRA 타슈켄트 무역관
ㅇ 전시회명 HORECA는 외식업 중 대표적 형태인 호텔, 레스토랑, 카페를 칭함. - 이와 관련된 주방용 조리기구, 음료 디스펜서, 식기 자동세척기, 대형냉장고 등 외식업 관련 다양한 기계장비 및 식기류 전시가 눈길을 끎. - 식품 관련 기계에 관심을 가진 방문객들이 많았으며, 특히 조리 및 가공기계업체에 이목이 집중됨.
요리경연대회 이벤트
center

center

center

center

자료: WorldChef, KOTRA 타슈켄트 무역관
ㅇ 월드셰프 및 우즈베키스탄 요리사협회 주최 “Delicious Uzbekistan 2019” 이벤트가 전시회장 내에서 펼쳐짐. - 전시회장 내 마련된 요리경연장에서 각국에서 참여한 요리사들이 직접 요리시범을 보이며, 참관객들의 투표로 순위를 가림. - 다채로운 음식과 그 조리과정을 직접 볼 수 있어 관람객들의 이목을 끎.
한국 기업 참가사진
center
center

자료: KOTRA 타슈켄트 무역관
ㅇ 산학협력 프로그램인 GTEP 하에 인하대학교 교수진 및 학생들이 한국 기업 4개 업체의 제품으로 본 전시회에 참가함. - 김, 비타민 과일음료, 해조류 음료 및 영양제, 바이오 패키징 제품으로 참가해 샘플 제공 및 카탈로그 배포 등으로 제품 홍보 및 수출 상담을 진행함.
□ 참가기업 및 바이어 인터뷰
ㅇ 인하대학교 GTEP 사업단
Q. 본 전시회 참가계기는? A. 산학협력 프로그램 GTEP의 일환으로 참가했으며 본 프로그램은 중소기업을 대신해 해외전시회 참가, 제품홍보, 상담 및 계약까지 추진하는 사업임.

Q. 전시회 참가실적은 어떠한지?
A. 한국 기업 4개사의 제품으로 참가했는데 현지관람객들의 호응도가 높진 않음. 계약실적을 올리기보다는 주로 샘플제공 및 카탈로그 설명을 통해 홍보에 주력함.

Q. 바이어 또는 방문객들의 반응은?
A. 참가제품군이 부스를 방문한 대부분의 참관객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품목에 해당함. 특히 김과 해조류 차 및 영양제의 경우 매우 생소한 식품이라고 응답함. 비타민 음료의 경우 개당 50ml 용량의 소포장 파우치 형태의 건강제품인데 이 또한 생소한 듯함. 바이오패키징은 자연분해 가능한 환경친화성이 마케팅 포인트인데 현재 우즈베키스탄의 석유화학산업 육성으로 플라스틱 생산량을 늘리고 있는 기조에 반하는 부분이 있음.

Q. 한국 식품기업에 있어 우즈베키스탄 식품시장은?
A. 지리적, 문화적 거리가 가까운 태국이나 베트남 등의 동남아 시장에 비해 식품업에서의 한국의 입지는 약한 편임. 무슬림이 다수인 국가 특성상 할랄 인증 또한 필요한데 이를 위한 과정 또한 길고 복잡해 매력이 떨어짐. 장기적인 안목으로 홍보를 해나갈 필요성은 있음. 만약 진출한다면 우즈베키스탄 단일시장보다는 이를 거점으로 인접국으로 진출할 발판으로서 의의가 있을 것임.

ㅇ 우즈베키스탄 바이어 A업체
Q. 본 전시회 내 관심품목은?
A. 타슈켄트 내 신규 카페 오픈에 관심이 있는데 이를 위한 냉장고, 주방용품 등을 둘러보고 있음.

Q. 우즈베키스탄 외식업시장 전망은?
A. 많은 식당, 카페들이 새로 생겨나고 있고 기존의 점포들도 리모델링 등을 통해 개선해나가는 중임. 체인이 아닌 가게의 경우 인테리어 고급화와 신식 장비 도입 등을 통해 차별화를 추구하는 추세임.

Q. 근래의 가파른 물가상승률이 외식시장에 주는 영향은?
A. 외식 뿐만 아니라 장바구니 물가 또한 상승하고 있으므로 큰 영향은 없을 것임. 다만 소비자의 눈이 높아진 만큼 일정 수준 이상의 품질을 제공할 수 있어야 할 것임.

□ 시사점
ㅇ 식품수출 시 우즈베키스탄이 이중내륙국가임을 고려할 필요가 있음. - 우즈베키스탄은 바다와 접하지 않은 이중내륙국가인 특성상 식품수출 시 물리적 거리가 주된 고려요소로 작용함. 거리가 멀수록 신선도 유지가 어렵고 도로운송을 통해 여러 국가를 거칠 시 물류비용이 늘어나기 때문임. 신선도가 중요시되는 식품의 경우 지리적으로 인접한 터키, 러시아, 우크라이나 등에서 주로 수입하며 전시회장에서도 터키, 우크라이나 식품기업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음.
ㅇ 식품 주변용품 및 기계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음. - 1인당 식품소비액은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식품 보관, 가공기계 수입 또한 급격한 증가세임. 전시회장 내에서는 특히 커피드립머신과 음료디스펜서에 대한 관심이 높았음. - 식품시장의 경우 네슬레 같은 글로벌 기업 또는 인접국인 터키, 러시아 등의 브랜드가 높은 점유율 및 인지도를 보유하고 있기에 식품 관련용품 및 기계시장이 유망할 것으로 보임.

자료 : FoodWeek Uzbekistan 2019, WorldChef 홈페이지, 우즈베키스탄 통계청 등 KOTRA 타슈켄트 무역관 자료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