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美 법무부, JP모건 귀금속 선물 가격 조작 연루 전직임원 기소

공유
0

[글로벌-Biz 24] 美 법무부, JP모건 귀금속 선물 가격 조작 연루 전직임원 기소

center
미국 법무부는 제프리 루포 JP모건 전 임원을 귀금속 선물 거래가격 조작 사건 용의자로 기소했다. 사진=로이터
JP모건(JPMorgan Chase & Co)의 귀금속 거래 부정 사건에 연루된 전직 임원이 추가로 기소했다.

17일(현지 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국 법무부는 제프리 루포(Jeffrey Ruffo) JP모건 전 임원을 지난 2008년~2016년 벌어진 귀금속 선물 거래가격 조작 사건 용의자로 기소했다.

법무부는 성명에서 "제프리 루포가 온라인 금융 사기 등 다른 혐의도 받고 있다"며 "루포에 대한 기소는 해당 사건에 대해 계속 진행 중인 수사의 결과"라고 밝혔다.

루포는 JP모건의 귀금속거래 부정과 관련해 사기 혐의로 기소된 6번째 인물이다.

기소에 따르면 루포는 지난 2008년부터 2017년까지 JP모건에서 헤지펀드를 상대로 한 귀금속 거래 투자 영업을 맡으면서 JP모건 딜러들에게 이른바 '스푸핑(spoofing)' 수법의 매수 및 매도주문을 내도록 해 가격을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스푸핑은 가격에 영향을 주기 위해 매수주문과 매도주문을 내고 거래가 체결되기 전에 주문을 취소하는 가격 조작 수법이다.

또 루포는 그의 동료들과 공모해 JP모건의 고객들을 현혹해 옵션(Barrier Options)에 투자하도록 한 혐의도 받고 있다

미 법무부는 앞서 지난 9월 JP모건의 전 현직 원자재 딜러 3명을 시세 조작 혐의로 기소한 바 있다.

미 법무부는 이들 3명이 2008년 5월~2016년 8월 각종 원자재 거래에서 시장 조작 행위를 했다고 적시했다.

이들은 금과 은, 백금, 팔라듐 등의 선물 거래에서 스푸핑, 시장 조작, 사기 등의 행각을 벌였다.

최근 수년동안 미 법무부와 상품 선물 거래위원회 (Commodity Futures Trading Commission)의 스푸핑 관련 기소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