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스타 2019] 기업 간 소통의 장, B2B관도 활기…참여사의 면면은?

공유
0


[지스타 2019] 기업 간 소통의 장, B2B관도 활기…참여사의 면면은?

카카오게임즈·위메이드·그라비티·NHN·스마일게이트·네시삼십분 등

center
15일 부산 벡스코 제2전시관 기업간거래(B2B)관 휴게 공간에 게임업체 관계자들이 모여 비즈니스 정보를 교류하고 상담하고 있다. 사진=박수현 기자
[부산=박수현 기자] 지스타 2019에서 게임업체들은 일반 관람객들만 만나는 게 아니다. 이 대한민국 최대 게임 행사에서는 국내외 게임기업들이 기업간거래(B2B)관에 홍보부스를 차리고 뜻이 맞는 파트너사 와 협력사를 찾기 위한 장을 마련했다.

15일 B2B관은 기업대소비자(B2C)관의 소란스럽고 흥겨운 분위기와는 사뭇 다른 조용하고 차분한 분위기를 보여주었다. 게임 기업들의 홍보부스 안에는 게임사에서부터 IT기업까지 게임 관련 기술서비스 소개를 하고 있는 게임 관계자들이 다수 눈에 띄었다.
올해 지스타 B2B관에 부스를 차린 게임사는 카카오게임즈, 위메이드, 그라비티, NHN, 스마일게이트, 네시삼십분 등이었다. 네이버비스니스플랫폼도 부스를 마련하고 클라우드 플랫폼인 '게임팟' 홍보에 열을 올렸다. 엔씨소프트는 B2B관에 있는 게임스타트업 홍보관 후원사로 참여했다.
center
카카오게임즈는 지스타 2019 B2B 행사장에 대형 부스를 마련하고 기업 관계자들과의 미팅 자리를 가졌다. 사진=박수현 기자

center
15일 부산 벡스코 제2전시관의 지스타 2019 B2B관 내 인디게임 공동관의 모습. 사진=박수현 기자

center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이 자사 클라우드 게임 플랫폼 '게임팟'에 대한 미니 세미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박수현 기자

center
네시삽십분이 올해 지스타 B2B관에 조성한 비즈니스 부스. 사진=박수현 기자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