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주현 여신협회장 "카드·캐피탈업게 차별 없애고 규제 완화해야"

공유
2

김주현 여신협회장 "카드·캐피탈업게 차별 없애고 규제 완화해야"

center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이 14일 서울의 은행회관에서 개최된 제8회 여신금융포럼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이효정 기자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이 카드업계가 핀테크업체와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차별 규제를 없애는 한편 업계 수익성 확보를 위해서도 부수업무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캐피탈업계에 대해서도 다양한 영역에서 영업할 수 있도록 규제완화 등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 회장은 14일 서울의 은행연합회에서 '여전사, 재도약을 위한 방햐와 과제'라는 주제로 개최된 제8회 여신금융포럼에서 개회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 카드사의 수익성 악화는 우려할만한 수준"이라며 "신용카드업은 지급결제시장의 한 축을 이루면서 지급결제제도 혁신을 이끌 주요 플레이어임에도 이같은 역할을 제대로 하기 어려운 구조가 되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카드 가맹점 수수료의 인하로 인해 수익성 확보가 어려워졌다는 것이다.
이어 그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업계가 스스로 해야 할 일도 많지만, 정책‧감독당국의 인식전환과 지원 또한 절실하다"며 "현재 과도하게 엄격한 레버리지 규제를 합리적인 수준으로 완화하고, 부수업무 관련 규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등 정책적 결단을 통해 업계가 가진 역량이 최대한 발휘될 수 있는 구조가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결제시장에서 새로운 경쟁자로 떠오르고 있는 핀테크업체와의 공정 경쟁을 위한 규제완화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 회장은 "신용카드업계가 보유한 결제인프라와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공지능(AI), 빅데이터(Big Data)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금융혁신 부문에서 당국의 정책파트너로서 금융혁신을 선도할 수 있도록 핀테크, 테크핀 업체와의 차별적 규제를 없애고 공정한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가 이미 허용키로 발표한 마이데이터(My Data) 사업외에도 마이페이먼트(My Payment) 사업도 허용하는 한편, 대형가맹점에 대해서는 대형가맹점의 과도한 협상력이 적절히 제어될 수 있도록 법적·제도적 장치가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아울러 캐피탈사에 대해서도 업체들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새로운 사업모델을 고민하고 있는만큼 다양한 영역에서 활약할 수 있는 제도적 뒷받침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업계에서는 새로운 형태의 리스·렌탈업 사업모델의 구상, 부동산리스 시장의 개척 등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지원 등 새로운 사업모델을 고민하고 있다.

김 회장은 "캐피탈업계는 다양한 도전을 준비하고 있다"며 "당초 여신전문금융업법의 입법 취지에 맞게 캐피탈사가 금융산업의 리베로가 되어 다양한 영역에서 자유롭게 영업할 수 있도록 관계당국의 규제완화와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hj@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