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대우조선해양, 친환경 축발전기모터시스템 국산화 성공

공유
2

[G-쉽스토리] 대우조선해양, 친환경 축발전기모터시스템 국산화 성공

center
대우조선해양 최동규 전무 (가운데), 시엔에이전기인웅식 대표 (왼쪽), 효성중공업김영환 전무 (오른쪽)가 지난 23일 부산에서 축발전기모터시스템 국산화 개발 제품사업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강화되는 온실가스 배출규제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축발전기모터시스템(SGM)을 국내 조선업계 최초로 국산화에 성공해 친환경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대우조선해양은 축발전기모터시스템 국산화 개발을 끝내고 공동개발 파트너 업체 시엔에이전기, 효성중공업과 사업화를 위한 양해각서(MOU) 서명식을 가졌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 서명식에는 권오익 대우조선해양 기술본부장(전무)와 최동규 중앙연구원장(전무), 인웅식 시엔에이전기 대표, 김영환 효성중공업 전무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축발전기모터시스템은 운전 중인 선박 추진엔진 축의 회전력을 이용해 전력을 생산하는 친환경 기술이다. 선박 운항에 필요한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기 가동을 줄여 연료비와 이산화탄소, 황산화물 발생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

선사들은 최근 국제해사기구(IMO)를 중심으로 강화되고 있는 온실가스 배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발전기 엔진 의존도를 낮추고 축발전기모터시스템에 눈을 돌리고 있다.

이런 요구를 반영해 대우조선해양이 축발전기모터시스템 국산화에 성공해 기존 해외 제품보다 낮은 투자비용으로 이 시스템을 선박에 공급할 수 있게 됐다. 대우조선해양은 주요 고객들에게 기술 설명회를 개최해 호평을 얻고 있으며 친환경 선박 기술 분야에서 다시 한번 세계 최고 기술력을 입증하고 있다.

권오익 대우조선해양 전무는“국내 기자재업체와 함께 안전성과 신뢰성을 한 차원 높인 친환경 솔루션을 선주에게 제공할 수 있어 기쁘다”며“국내 기자재업체와 함께 이뤄낸 성과라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인웅식 시엔에이전기 대표와 김영환 효성중공업 전무는“독보적인 기술력으로 전 세계 많은 선주들에게 인정받아 온 대우조선해양이 국내 업체와 손잡고 국산화를 일궈냈다”며 “이번 제품개발을 계기로 상호협력과 상생관계를 더욱 공고히 해 세계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함께 나아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