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강산 남측 시설 모두 철거, 김정은 특별 지시 "금강산은 피로써 쟁취한 우리 땅"

공유
0


금강산 남측 시설 모두 철거, 김정은 특별 지시 "금강산은 피로써 쟁취한 우리 땅"

center
금강산 남측 시설 모두 철거, 김정은 특별 지시…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져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이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매체들은 23일 김정은 위원장이 금강산 일대 관광시설을 현지지도하고 고성항과 해금강호텔, 문화회관, 금강산호텔 금강산옥류관 등 남측에서 건설한 시설들을 돌아보며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
이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이어 "금강산은 피로써 쟁취한 우리의 땅이며 금강산의 절벽 하나, 나무 한 그루에까지 우리의 자주권과 존엄이 깃들어있다"면서 금강산관광봉사를 담당한 당중앙위원회 해당 부서가 부지를 떼어주고 관리를 제대로 안 한 것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김위원장은 또 금강산을 세계적인 관광지로 훌륭히 꾸려진 금강산에 남녘동포들이 오겠다면 언제든지 환영할 것이지만 우리의 명산인 금강산에 대한 관광사업을 남측을 내세워 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데 대해 우리 사람들이 공통된 인식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재희 기자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