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10월 31일 브렉시트 마감 시한 유지

공유
0

[글로벌-Biz 24]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10월 31일 브렉시트 마감 시한 유지

브렉시트 불발 때에도 총리직 유지 의사 밝혀

center
연설하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10월 31일 브렉시트의 마감시한은 고수할 것이며 브렉시트 불발 때에도 총리직에서 물러나지 않겠다는 의사를 확실히 했다고 2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존슨 총리는 10월 31일 자신의 보수당 정부만이 영국을 브렉시트로 인도할 수 있다고 주장하면서, 유럽 연합을 떠나는 계약을 확보하지 못하더라도 영국 총리를 그만 두지 않겠고 밝혔다.

존슨 총리는 또 브렉시트 추가 연기를 골자로 하는 이른바 노 딜 방지법을 '항복법안'이라고 평가한 자신의 발언 또한 문제될 것 없다는 입장도 공고히 했다. 노딜방지법이 협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존슨 총리는 BBC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 같이 밝히고 EU와 좋은 브렉시트 합의를 체결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EU 파트너들의 상식적인 판단에 달렸다고 말했다. 앞서 범야권은 EU 정상회의 다음날인 10월 19일까지 정부가 EU와의 새 합의를 달성하지 못하면 다음해 1월말까지 브렉시트를 연기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존슨 총리는 또 "사람들은 이 나라가 선택의 중요한 순간에 다가오고 있다고 생각할 수 있다. 우리는 계속 나아가야 하며, 10월 31일에 브렉시트가 실시되야 한다"고 강조했다. 존슨 총리는 전임자인 테레사 메이 총리의 기존 브렉시트 합의안을 다시 하원 표결에 부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존슨 총리는 "국민은 이 나라가 중요한 선택의 순간에 다가가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우리는 10월 31일까지 브렉시트를 완수해야 한다. 나는 이를 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존슨 총리는 또 영국의 브렉시트 연기 요청에 거부권을 행사할 것을 EU 내 회원국과 논의한 사실이 있는지를 묻자 명확한 답을 내놓지 않았다. 브렉시트가 추가 연기되기 위해서는 영국의 연기 요청에 대해 EU 내 나머지 27개 회원국이 만장일치로 동의해야 한다.

존슨 총리는 EU 회원국들 역시 브렉시트 문제를 질질 끄는 것을 원하지 않으며, 영국이 EU 내에 남아있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고 말했다.

노딜 브렉시트 계획 담당 장관인 마이클 고브도 정부의 계획에 문제가 생기지는 않을 것이라며 똑같이 확신했다. 고브는 "우리는 모든 면에서 진전을 확보할 수 있다면 10월 EU협의회 전에 브렉시트 계약을 체결해 서명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노동당 등 야당 의원들은 존슨 정부에 점점 더 적대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김지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ienn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