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넷마블문화재단, 충북특수교육원에 33번째 장애학생 게임문화체험관

공유
0

넷마블문화재단, 충북특수교육원에 33번째 장애학생 게임문화체험관

2008년부터 12년째 특수학교(급)에 게임문화체험관 개소
모바일·VR 기기 설치…장애학생 정보격차 해소 활동 중점
게임문화체험관 이용 수기 공모전…10월 31일까지 접수

center
맨 오른쪽부터 넷마블문화재단 서장원 대표, 영동교육지원청 성경제 교육장, 충북특수교육원 신사호 원장, 제 33호 게임문화체험관 내 설치된 기기들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넷마블
넷마블문화재단(이사장 방준혁)이 33번째 ‘게임문화체험관’을 개관하고 장애 학생들의 정보 격차 해소와 신체 활동 강화 지원에 나선다. 넷마블문화재단은 지난 20일 충청북도 청주시 소재 충청북도특수교육원에 33번째 ‘게임문화체험관’을 개관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서장원 넷마블문화재단 대표와 충청북도특수교육원 신사호 원장을 비롯한 넷마블문화재단과 충청북도교육청 및 충청북도특수교육원 관계자, 장애학생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개관한 33호 게임문화체험관에는 모바일과 태블릿은 물론 가상현실(VR) 체험 장비와 레이싱 컨트롤러 등 다양한 기기가 설치됐다. 넷마블문화재단은 “장애학생들이 체험을 통해 신정보격차를 해소하고 신체활동을 강화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이번 체험관은 장애학생들의 온라인 올림픽 ‘전국 장애학생 e페스티벌’ 충청북도 지역 예선대회 장소로도 활용될 예정이다. 이나영 넷마블문화재단 사무국장은 “이번 충청북도특수교육원 체험관 개관으로 2008년부터 전국 특수학교와 유관기관에 건립해온 게임문화체험관이 33개로 확장됐다"며 "많은 장애학생들이 게임문화체험관을 통해 정보화능력을 향상하고 건강한 여가문화를 형성할 수 있도록 활동을 지속해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게임문화체험관은 장애학생들에게 건강한 게임문화를 교육하고, 여가 활용의 다양성을 제공하기 위해 넷마블이 2008년부터 국립특수교육원과 함께 진행해온 민관 협력사업으로, 현재 넷마블문화재단에서 지원 사업을 맡고 있다.

한편, 넷마블문화재단은 장애 학생들을 대상으로 현재 2019 게임문화체험관 이용 수기 공모전도 개최하고 있다. 체험관이 설치된 전국 특수학교와 기관에서 게임을 직접 체험한 장애학생이나 지도 교사, 학부모 모두 응모할 수 있다. 수기 제출 기한은 10월 31일까지다.

이 사무국장은 "게임문화체험관은 1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장수 프로그램으로 더 다양한 지역의 많은 장애학생들이 올바른 게임 문화를 접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면서 "특히 올해부터는 장애학생과 비장애학생이 게임을 통해 교류하는 통합 교육이 새롭게 도입되는 등 체험관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 계속적으로 고민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