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위한 첫 국제세미나 서울서 개최...北·美·日은 불참

공유
0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위한 첫 국제세미나 서울서 개최...北·美·日은 불참

韓·中·露 등 7개국 차관급 대표와 전문가들 참가
2022년 시범운송사업, 2023년 국제기구 출범 로드맵 제시

center
동아시아철도공동체 4개 철도노선도. 사진=국토교통부
우리나라가 제안한 '동아시아 철도공동체'를 실현하기 위한 첫 국제세미나가 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열렸다.

동아시아 철도공동체는 지난해 광복절 경축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구상으로 한국·북한·중국·러시아·몽골·일본 등 동북아시아 6개국과 미국이 참여해 동아시아 평화기반 구축과 공동 번영을 위해 철도를 중심으로 인프라 투자 및 경제협력 사업을 이행하는 국가간 협의체이다.

이번 국제세미나는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한국철도시설공단과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주관했으며 우리나라를 비롯해 중국, 몽골, 러시아의 차관급 정부 대표가 참석했다.

김경욱 국토교통부 2차관과 러시아 블라디미르 토카레프 교통부 차관, 몽골 바트볼드 산다크도르지 도로교통부 차관, 중국 옌허샹 국가철로국 총공정사 등이 참석해 개회사와 축사를 했다.
김 차관은 "동아시아철도공동체가 설립되고 국가간 철도망이 완성되면 동북아 상생번영의 대동맥이 될 것"이라며 "각 국가간 경제교류 활성화는 자연스럽게 정치, 문화, 안보 차원의 협력기반 강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날 세미나에 북한, 미국, 일본은 일정 등을 이유로 정부 대표를 보내지 않았다.

기조발제에 나선 김강수 KDI 공공경제연구부 선임연구위원은 KDI 연구를 바탕으로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수립과 추진 방안'을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통해 실현할 수 있는 4개 철도노선 사업과 30개 철도연계 경제협력 사업을 제시했는데 4개 철도노선은 ▲서울∼평양∼선양∼울란바트로∼울란우데 ▲서울∼평양∼선양∼하얼빈∼치타 ▲서울∼원산∼나진∼하산∼하바롭스크 ▲부산∼강릉∼원산∼나진∼히바롭스크 노선 등이다.

정부는 내년까지 참여국 정부 차원의 양자·다자 협의체를 구성하고 2022년 시범운송사업 추진 등을 통해 실질적 효과 검증한 뒤 2023년 말까지 국제기구를 출범시킨다는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날 국제세미나는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대상국 정부 관계자와 전문가들이 처음으로 모여 구체적인 실현 방안을 논의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