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슈 24]북한이 올여름 쏜 미사일 가격은? 120억 원?

공유
0

[글로벌-이슈 24]북한이 올여름 쏜 미사일 가격은? 120억 원?

RFA , 독일 전문가 인용 미사일 1기당 최소 12억 원 추정

북한이 지난 7월부터 6차례에 10발 이상의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데 최소 1000만 달러(120억 원) 이상을 썼을 것이라는 추정이 나왔다.

center
북한이 발사한 신형 탄도미사일.사진=조선중앙통신

독일의 미사일 전문가는 북한이 신형 미사일에 엄청난 재원을 쏟아부었을 것으로 예상하면서 최근 시험 발사한 미사일 한 대당 최소 100만 달러 (12억 원)의 비용이 들었을 것으로 추정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0일(현지시각) 보도했다.

RFA는 올해 북한의 식량난이 심각할 것이란 전망 속에 북한 당국이 7월 이후에만 1000만 달러 이상을 허공에 날려버린 셈이라고 꼬집었다.

북한은 7월부터 이달 16일까지 'KN-23' 탄도미사일과 북한판'에이태킴스' 신형 전술 지대지 미사일 등 자체 개발한 미사일 12발을 시험 발사했고 성공했다고 자평했다.

북한 미사일 전문가인 독일 'ST애널리틱스'의 마르쿠스 쉴러 박사는 RFA에 "미사일 한 기당 최소 100만 달러(12억 원)에서 150만 달러(18억 원)의 비용이 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쉴러 박사는 미사일 크기에 따라 다르지만, 통상 미사일 프로그램을 자체 개발해 무기화하는데 본체와 탄두, 엔진, 유도장치, 보조 차량 등을 포함해 약 10억 달러의 막대한 비용이 투입됐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면서 서방과 다른 임금체계 등을 감안하더라도 북한의 경제 규모로서는 신형 미사일 개발이 큰 부담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기술도입 등 개발 비용을 제외한 제작 비용만 미사일 한 기당 최소 100만~150만 달러는 들었을 것이란 게 쉴러 박사의 분석이다.

따라서 7월 이후 6차례에 걸쳐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에만 최소 1000만 달러(120억 원) 이상 투입됐을 것으로 보인다고 RFA는 전했다.

앞서 국가정보원 산하 국책연구기관인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은 2016년에 발표한 '김정은 집권 5년 실정 보고서'에서 김정은 정권 출범 이후 5년 동안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에만 3억 달러의 돈을 쓴 것으로 집계했다.

AP통신도 2017년, 북한이 6번의 핵실험과 미사일 개발에 30억 달러를 사용했다고 보도했고, 한국 국방부도 핵과 미사일 개발 비용으로 28~32억 달러를 추정했다.

RFA는 100만 달러에 북한 장마당 환율 8400원을 적용해 1kg당 5000원의 시장 가격으로 환산하면 약 1700t 가까운 쌀을 살 수 있다면서 1000만 달러라면 쌀 1만 7000t을 살 수 있는 만큼 북한 전체 주민이 하루에 1만t의 식량이 있어야 하는 것을 고려하면 7월 이후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만으로 북한 전체 주민 이틀 치에 가까운 식량이 사라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