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컴MDS, 유해가스·미세먼지 잡아내는 ‘광학 가스 이미징 카메라’ 사업 진출

공유
0


한컴MDS, 유해가스·미세먼지 잡아내는 ‘광학 가스 이미징 카메라’ 사업 진출

美 플리어시스템즈사 유해가스·미세먼지 촬영 광학가스 이미징 카메라 공급
10여 년 적외선·열화상 기술 노하우 기반···석유화학·제철·반도체 분야 공략

center
플리어시스템즈의 열화상카메라 T1010


인텔리전트 융합 솔루션 전문 기업 한컴MDS(MDS테크놀로지, 대표 장명섭)가 적외선 열화상 분야 세계 1위 기업인 미국 플리어시스템즈(FLIR Systems)와의 파트너십 확대를 통해, 광학 가스 이미징(Optical Gas Imaging/이하 OGI) 카메라 시장에 진출한다고 13일 밝혔다.

OGI 카메라의 가장 큰 특징은 비접촉 방식으로도 원거리의 유해가스 및 미세먼지를 감지하여 이미지로 형상화 할 수 있다는 점이다.
산업현장에서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가스 센서가 특정 부분의 가스 농도만 확인할 수 있어 외부에서 바람이 불어 가스가 퍼지거나 미세하게 누출된 가스는 감지하지 못한다. 반면 OGI 카메라는 비접촉 방식으로도 원거리의 가스까지 감지할 수 있기 때문에 휘발성 유기 화합물(VOC)뿐만 아니라 CO, CO2, 암모니아, SF6 가스까지 검출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들을 통해 가스사고 사전 예방, 가스사고의 원인 파악 및 안전 대응이 가능하다.

또한 최근 미세먼지로 인한 대기오염 이슈가 대두되면서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이 개정됨에 따라, 원거리 감지가 가능한 OGI 카메라를 이용하여 미세먼지를 매일 점검하는 것이 의무화되었다. 정부에서도 미세먼지 관련 원격 환경오염 감시 시스템(TMS)으로 15000억 원의 추경 예산을 편성하는 등 대기오염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만큼, 한컴MDS는 향후 OGI 카메라를 이용한 모니터링 시스템이나 예방 정비 시스템 시장이 더욱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컴MDS는 지난 2009년부터 플리어시스템즈사와의 파트너 계약을 통해 산업 안전, 공장 자동화, 화재 감시 등을 위한 열화상 카메라 제품을 산업현장에 공급해 왔으며 그동안 축적한 적외선 열화상 엔지니어링 기술을 바탕으로 OGI 카메라 기반의 가스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발해 석유화학, 제철, 반도체 분야로 공급을 확대해 갈 예정이다.

현재영 한컴MDS부사장은 산업 현장에서 위험한 가스로 인한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정부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미세먼지 저감정책에 대응하기 위해 현장의 요구 사항에 최적화된 모니터링 시스템을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