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에이블씨엔씨, 2분기 영업익 24억…'흑자전환 성공'

공유
0

에이블씨엔씨, 2분기 영업익 24억…'흑자전환 성공'

매출 24% 늘어난 1,126억 원, 3분기 연속 두 자리 성장
신제품과 해외 사업들, 실적 호조 견인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에이블씨엔씨가 올 2분기 영업이익 24억 원을 기록하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표=에이블씨엔씨

‘미샤’ 등 화장품 브랜드를 운영하는 에이블씨엔씨가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매출도 3분기 연속 두 자릿수 성장세를 기록하며 회복세로 돌아섰다.

에이블씨엔씨는 올 2분기에 연결 기준 매출이 1126억 원을 올린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4% 늘었다. 영업이익은 24억 원, 당기 순이익은 28억 원으로 모두 흑자 전환됐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전 분기 대비에도 흑자 전환을 달성했다. 매출은 지난 1분기 17.6% 증가에 이어 2분기에 24.4%나 신장했다. 에이블씨엔씨가 흑자로 돌아선 것은 지난해 4분기 이후 2분기 만이다.

실적 개선의 가장 큰 요인은 신제품들의 선전 때문이다. 미샤에서 지난 3월 출시한 ‘개똥쑥 에센스’는 출시 5개월 만에 20만 개가 판매됐다. 화장품 ‘데어루즈’도 전 세계에 23만 개 이상 팔렸다.

해외 사업들도 실적 호조를 견인했다. 에이블씨엔씨는 상반기 중국 내 쇼핑 행사인 618행사에서 지난해 대비 39% 오른 31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일본에서도 2015년 선보인 ‘매직쿠션’이 지난해에만 500만 개 이상 팔렸다.

신현철 에이블씨엔씨 최고재무책임자(CFO) 상무는 “이번 2분기 흑자전환은 내수 시장 침체와 치열한 경쟁 속에서도 개선된 실적을 거뒀다는데 의미를 두고 싶다”며 “반등의 단초가 마련된 만큼 이제부터 시작이란 마음으로 3,4 분기에 진정한 성과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최수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hsj9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