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북 민주조선 “일본, 강제징용 가리려고 온갖 꼼수”

공유
0

북 민주조선 “일본, 강제징용 가리려고 온갖 꼼수”

center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6일 ‘일제가 감행한 조선인 강제징용범죄’라는 글에서 일본의 과거사 부정과 관련, “책임에서 벗어나 보려고 철면피하게 놀아대고 있지만, 반인륜범죄는 세월이 흐른다고 해서 지워지지 않으며 은폐한다고 하여 무마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 신문은 “끌어간 조선 사람들을 일제는 인간으로 대하지 않았으며 극악한 노예노동을 강요했다”며 “걸핏하면 채찍과 곤봉, 곡괭이 채에 얻어맞으며 일을 해야 했고 생매장당해야 했다”고 비판했다.

민주조선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당국은 지난 시기 감행된 저들의 강제징용 사실을 가려보려고 온갖 오그랑수(꼼수)를 다 쓰고 있다”며 “후안무치한 나라, 도덕적으로 저열한 나라”라고 했다.

신문은 “치 떨리는 과거 범죄에 대한 사죄와 배상은 절대로 피할 수 없는 법적, 도덕적 의무라는 것을 똑바로 알고 정의와 양심 앞에 진정으로 머리를 숙여야 한다”고 성토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