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현대로템, 이집트와 1508억 원 규모 유지보수 계약 체결

공유
0

[글로벌-Biz 24] 현대로템, 이집트와 1508억 원 규모 유지보수 계약 체결

center
현대로템이 최종 수주한 이집트 카이로 2호선 전동차 조감도. 사진=현대로템

철도차량 전문 제작업체 현대로템이 이집트 교통부 산하 터널청과 이집트 카이로 2호선에서 운행될 전동차 48량을 공급하는 유지보수 계약을 체결했다.

로이터통신은 5일(현지시각) "현대로템이 지난해 낙찰받았던 1508억 원 규모의 이집트 카이로 2호선 전동차 사업의 유지보수 계약이 완료됐다"며 "계약 기간은 오는 2031년까지"라고 보도했다.

이집트 교통부 산하 터널청은 이번 계약과 더불어 프랑스 철도회사 CAF 스토아(stoa)와 1년간 정비 계약도 별도로 체결했다.

앞서 현대로템은 지난해 12월31일 이집트 교통부 산하 터널청으로부터 1508억 원 규모 카이로 2호선 48량 납품·유지보수 사업을 낙찰받았다. 현대로템은 이번 사업을 통해 전체 20개 역사 총연장 21.6km의 카이로 2호선에서 운행될 전동차 48량을 2021년까지 터널청에 납품할 예정이다.

카이로 2호선 48량은 8량 1편성의 총 6개 편성으로 이뤄졌으며 최고 시속 80km의 운행속도를 낼 수 있다. 현대로템은 이집트 더위에 대비해 객실 내 쾌적한 온도를 유지할 수 있는 에어컨을 탑재하는 등 카이로 1, 3호선 전동차 사업을 수행하며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현지 운영에 최적화된 고품질 차량을 납품할 계획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유지보수 계약 체결로 이집트 카이로 2호선 전동차 사업의 최종 계약이 더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며 "고품질 차량을 납품해 고객만족을 실현하고 추가 사업 수주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로템은 이집트에서 2012년 카이로 1호선 전동차 180량, 2017년 카이로 3호선 전동차 256량 사업을 각각 수주했다.


박상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65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