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시아나항공, 어린이 응급 환자 위해 긴급 회항… 소중한 생명 구해

공유
0


아시아나항공, 어린이 응급 환자 위해 긴급 회항… 소중한 생명 구해

center
아시아나항공의 발빠른 대처로 목숨을 건진 아이가 그린 그림.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기내 어린이 응급 환자를 위해 인근 공항에 긴급 회항을 결정하고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6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지난달 8일 한국 방문을 위해 엄마와 함께 뉴욕에서 인천으로 향하는 아시아나항공 OZ221편에 탑승한 최 모 양(8)은 출발 후 약 1시간30분이 지났을 무렵 갑작스런 고열과 복통을 호소했다.

아시아나항공 승무원들은 비상 상황임을 직감하고 곧장 응급 처치에 들어가 차가운 물수건으로 최 양의 몸을 닦아주고 대화를 시도하며 아이 상태를 파악했다. 동시에 탑승객 중에 의사가 있는지 기내 방송을 했고 탑승하고 있던 의사로부터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는 소견을 전달받았다.

이에 기장과 승무원들은 응급 환자 후송을 최우선으로 판단해 탑승했던 승객 470여 명의 양해와 동의를 구한 뒤 지체없이 인근 앵커리지 공항으로 회항을 결정하고 비상 착륙을 실시했다. 미리 연락을 받아 지상에서 대기하고 있던 아시아나항공 앵커리지 지점 직원들은 최 양이 무사히 인근 병원에 후송될 수 있도록 도왔고 병원에서 응급 조치를 받은 최 양은 무사히 위기를 넘겼다.

이 항공기는 앵커리지 공항을 출발해 인천공항에 약 4시간 가량 지연 도착했지만 "긴급 회항으로 지연돼 죄송하고 협조에 감사하다"는 기장과 승무원의 기내 방송에 승객 470여 명들은 박수로 화답했다.

뒤늦게 승객 협조와 항공사 도움으로 딸 아이가 위험을 면하게 된 것을 알게된 최 양 아버지는 감사 인사와 함께 최양이 직접 그린 아시아나항공 비행기 그림을 편지로 보내왔다.

최 양 아버지는 "아시아나항공 도움으로 아이가 무사히 회복해 웃는 얼굴을 다시 볼 수 있게 됐다"며 "긴박한 상황에서 긴급 조치를 해주신 승무원들과 탑승객 의료인들 신속한 치료를 위해 세심한 도움을 준 앵커리지 지점 직원분들께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함께 탑승했던 승객들의 시간을 뺏을 것에 대해 미안한 마음을 이루 말할 수 없다"며 "급박한 상황을 이해하고 비상 착륙을 허락해주신 모든 승객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박상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65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