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제주항공, 부산-싱가포르 노선 취항 첫 달 순항… 탑승률 84%

공유
0

제주항공, 부산-싱가포르 노선 취항 첫 달 순항… 탑승률 84%

center
제주항공 승무원이 탑승객들에게 음료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제주항공
제주항공이 부산-싱가포르 노선 취항 첫 달 84%의 평균 탑승률을 기록하며 순항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싱가포르 노선은 제주항공이 취항하는 노선 중 가장 긴 노선으로 비행거리 4700km, 운항시간은 약 6시간 정도다.

제주항공은 지난달 4일 부산-싱가포르 노선에 주 4회 운항을 시작해 4일까지 모두 36편을 운항하며 5760명을 태웠다고 5일 밝혀다.
이는 해당 기간 부산기점 국제선 전체 탑승률과 비슷한 수준이며, 취항 초기 상대적으로 노선 인지도가 낮은 점을 감안할 때 취항 첫 달 비교적 좋은 성적을 거뒀다.

제주항공은 싱가포르 노선 취항과 함께 서비스를 시작한 앞뒤와 좌우 좌석 간격을 넓힌 프리미엄 서비스 '뉴 클래스(New Class)'를 앞세워 비즈니스 수요 확대에도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부산을 기점으로 하는 가장 긴 노선이라는 상징성과 함께 새로운 여행지를 원하는 여행 수요와 맞물려 빨리 안정화되고 있다"며 "합리적인 비용으로 비즈니스 여행을 원하는 이들을 위한 다양한 상품을 앞세워 제주항공의 대표 노선으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제주항공은 싱가포르 취항 한 달을 기념해 오는 10월26일까지 탑승 가능한 부산-싱가포르 노선의 항공권을 편도총액 최저 16만2000원부터 판매하는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기간은 오는 9일부터 22일까지다.


박상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65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