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한항공, 500MD 무인헬기 초도비행 성공

공유
0

대한항공, 500MD 무인헬기 초도비행 성공

무인화 비행조종시스템 성능·안전성 입증

center
500MD 무인헬기.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이 500MD 무인헬기(KUS-VH) 초도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대한항공은 지난달 30일 전남 고흥에 있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항공센터에서 500MD 무인헬기 초도비행을 완전 무인화 상태로 약 30분 동안 진행했다고 밝혔다. 500MD 무인헬기는 지상에서 10M 이륙한 뒤 제자리비행(Hovering)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면서 무인화 비행조종시스템의 성능·안전성을 입증했다.

이번에 초도비행에 성공한 500MD 무인헬기는 비행제어컴퓨터, 전술급 통합항법장치, 추진제어기, 전기·기계식 로터 작동기 등 첨단 비행조종시스템이 적용돼있으며 후속 개발에서는 임무장비 장착을 통해 주간·야간 정찰감시까지 가능해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전망이다.

대한항공은 금번 초도비행 수행을 위해 원격시동 등 무인화 시스템의 성능 확인을 위한 지상시험과 비행제어시스템의 조종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안전줄 시험 등을 실시한 후 방위사업청의 특별 감항인증을 획득했다.

대한항공은 2014년부터 산업부 기술개발과제 등을 통해 500MD 헬기의 무인화 개발을 시행해왔으며 2021년말까지 약 2년 반 동안 고객 요구사항을 반영해 500MD 무인헬기의 비행성능과 임무장비 운용능력을 입증하기 위한 추가 개발로 비행영역과 운용고도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강종구 대한항공 항공기술연구원장은 "이번 500MD 무인헬기 초도비행을 통해 헬기 무인화 기술을 입증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사용자 요구사항을 잘 반영해 국내 시장뿐만 아니라 해외시장까지 진출할 수 있는 무인헬기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상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65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