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복지부, "지난해 응급의료 서비스 질 높아져"…'응급의료기관 평가' 결과 발표

공유
0

복지부, "지난해 응급의료 서비스 질 높아져"…'응급의료기관 평가' 결과 발표

center
복지부가 지난해 응급실 의료서비스 수준을 평가한 결과를 공개했다. 표=보건복지부
우리나라의 '응급의료 서비스' 질이 높아지고 있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국립중앙의료원(원장 정기현)은 2017년 10월 1일부터 2018년 9월 30일까지의 응급실 의료서비스 수준을 평가한 '2018년 응급의료기관 평가'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평가는 총 401개소 응급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구체적으로 권역응급의료센터가 36개소, 지역응급의료센터가 116개소, 지역응급의료기관이 249개소였다. 또 평가 영역은 응급의료기관 지정기준 충족 여부를 평가하는 필수영역을 비롯한 7개였다.

평가 결과 우리나라 응급의료 서비스의 질이 향상되는 추세다. 특히 지정기준 충족 여부를 보면 응급의료기관 종별 구분에 따른 시설·장비·인력기준을 충족한 응급의료기관은 91.0%로 2017년(85.1%)에 비해 5.9%포인트 증가했다.

상대적으로 지정기준 충족에 어려움을 겪는 응급의료 취약지 소재 응급의료기관도 지정기준 충족률이 82.5%에서 85.5%로 높아졌다. 여기에 응급실의 혼잡한 정도를 나타내는 병상포화지수는 다소 증가했지만 권역응급의료센터의 중증상병환자 재실시간(응급실 퇴실시각–응급실 내원시각)과 체류환자지수는 개선됐다.

중증 응급환자를 적정시간 내 전문의가 직접 진료한 비율과 해당 기관에서 최종치료가 제공된 비율은 모두 향상됐다. 전원된 중증 응급환자 중 최종치료 제공 없이 다른 기관으로 재전원한 비율은 전년과 비슷했다.

이와 함께 복지부는 이번 평가 결과 지정기준 미충족으로 C등급을 받은 기관(36개소)에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행정조치를 내렸다. 또 평가 결과를 토대로 2019년 1월 1일부터 응급의료수가도 차등 적용된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응급의료기관 평가로 응급의료 서비스 지표가 개선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사회안전망인 응급의료 서비스의 적정 공급과 국민들이 언제 어디서나 양질의 응급의료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