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농심, '신라면건면'으로 미국 시장 잡는다

공유
0

농심, '신라면건면'으로 미국 시장 잡는다

5만 박스 선적 준비…'일본 라면' 추격 목표

center
농심이 '신라면건면'으로 일본 기업을 추격, 미국 시장에서의 입지 확대를 추진한다. 사진=농심
농심이 '신라면건면'으로 미국 시장을 사로잡는다는 계획이다. 특히 일본 라면을 추격하겠다는 의지다.

신라면건면은 농심의 건면기술력을 이용한 전략제품이다. 지난 2월 초 출시 후 이달 말까지 3200만 개가 팔릴 정도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으며 올해 라면 시장 최대 히트작으로 꼽힌다. 이에 농심은 신라면건면의 미국 수출을 추진했다. 지난 30일 제품 약 5만 박스(160만개) 선적을 준비했으며 이르면 오는 9월부터 대도시부터 판매가 이뤄질 전망이다.

특히 농심은 이번 수출을 바탕으로 미국 내 경쟁력을 강화하고 일본 기업들을 추격한다는 방침이다. 이미 미국 시장에 진출한 '신라면'과 '신라면블랙' 그리고 이번 신라면건면으로 이어지는 신라면 패밀리를 통해 일본 라면들과 맛·품질로 승부한다는 전략이다.

실제로 현재 미국 라면 시장에서는 일본의 동양수산(점유율 46%)과 일청식품(30%)이 1위와 2위를 달리고 있다. 점유율 15%로 이들의 뒤에 위치한 농심은 점유율을 꾸준히 높여 일본 기업을 따라잡겠다는 계획이다.

또 농심은 신라면건면의 미국 시장 성공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미국에서도 웰빙 트렌드가 꾸준히 확산되면서 관련 식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고 주류(主流) 시장인 메인스트림에서 농심과 신라면 브랜드 위상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신라면은 미국 전역 월마트 4000여 점포에 입점돼 판매될 정도로 K-푸드 대명사로 자리매김 하기도 했다.

농심 관계자는 "미국 교포시장을 비롯해 월마트, 코스트코 등 메인스트림 시장에 신라면건면 입점을 서두르겠다. 신라면의 진화를 표방한 신라면건면은 향후 해외 시장에서 농심의 전략제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