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스닥 '검은 월요일'…4% 급락, 27개월 만에 최저

공유
0

코스닥 '검은 월요일'…4% 급락, 27개월 만에 최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29일 코스닥이 급락장이 연출되며 투자자들이 어떻게 대응할지 혼란스러운 모습이다. 사진=한국거래소
29일 코스닥이 패닉장을 연출했다. 지수가 4% 급락하며 검은 월요일이 재연됐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닥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4.00%(25.81%) 급락한 618.78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2017년 4월 14일(618.24) 이후 2년 3개월여만의 최저치다.

지수 하락폭을 보면 '검은 10월'로도 불린 지난해 10월 29일(-33.37포인트•-5.03%) 이후 가장 컸다.

이날 코스닥시장은 마땅한 매수주체가 없이 수급에서도 약한 모습을 보였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는 2억 원을 순매수했다. 기관투자가도 8억 원을 동반매수했다.
반면 개인투자자는 9억 원을 내다팔았다.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7억5654만 주, 거래대금은 3조6872억 원 수준이었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주도 약세를 나타냈다.

주가의 경우 셀트리온헬스케어-2.94%, CJ ENM -0.80%, 신라젠 -2.77%, 헬릭스미스 -1.16%, 메디톡스 -0.45%, 펄어비스 -3.61%, 케이엠더블유-3.93%, 스튜디오드래곤 -3.45% 등이 내렸다.

반면 SK머티리얼즈 1.05%와 휴젤 4.12% 등은 강세를 나타내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수급전망도 밝지 않다고 보고 있다. 개인투자자의 신용거래 물량이 변수다.

이날 투자자층이 얇은 코스닥 시장 특유의 수급 공백이 심화된 가운데 돈을 빌려 투자(신용거래)한 개인들의 담보 가치가 부족해지면서 증권사가 신용거래 투자자의 주식을 강제로 판 반대매매도 낙폭을 키웠다.

하인환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바이오 기업에 대한 신뢰도 낮아진 상황에서, 수급 부담은 지속되고 있다”며 “코스닥 전체 시총 대비 신용융자잔고 비율은 2.43%로 사상 최고 수준이며, 추가하락시 반대매매물량이 더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