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시아나항공, 'AI튜터' 활용한 영어회화 교육 프로그램 시범 도입

공유
0

아시아나항공, 'AI튜터' 활용한 영어회화 교육 프로그램 시범 도입

캐빈승무원 업무환경에 맞춘 상황별 영어 회화 교육 제공

center
아시아나항공 캐빈승무원이 29일 서울시 강서구에 있는 본사 교육훈련동에서 인공지능 프로그램 'AI튜터'를 활용해 영어회화 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캐빈승무원의 영어회화 교육에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AI튜터' 프로그램을 시법 도입했다.

아시아나항공은 26일부터 8월16일까지 3주간 강서구에 있는 본사 교육훈련동에서 신입 캐빈승무원들 대상으로 LG CNS에서 개발한 영어회화프로그램 'AI튜터'를 활용해 영어회화 교육을 시범 실시한다.

'AI튜터'는 음성인식과 언어지능 기술을 통해 여행·비즈니스 상황에 맞는 영어회화를 연습할 수 있는 트레이닝 프로그램으로 스마트폰·태블릿PC 등에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해 이용할 수 있다.

'AI튜터'는 언어지능 기술을 이용해 교육자의 회화수준을 판단하고 적합한 난이도의 대화를 유도하며 어학전문업체 캐럿글로벌도 함께 참여해 전문화된 회화 콘텐츠와 직무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한다.

아시아나항공과 LG CNS는 이번 시범 교육을 실시하기 위해 캐빈 내 서비스 중 발생 가능한 상황을 시나리오별로 준비해 'AI튜터' 내에 프로그래밍 했다. 교육자가 시나리오를 클릭하면 'AI튜터'가 질문을 시작하고, 교육자는 대답을 하는 방식으로 교육이 진행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AI튜터' 프로그램을 통해 캐빈승무원 업무환경에 맞춘 상황별 영어회화 교육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다양한 교육을 제공해 직원 개인 능력 향상뿐만 아니라 고객 서비스 개선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상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65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