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개도국 특혜 포기 아니다…농산물 관세 유지"

공유
0

"개도국 특혜 포기 아니다…농산물 관세 유지"

center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우리나라 등을 개발도상국에서 제외하라고 지시한 것과 관련, 농산물 관세나 보조금 등은 그대로 유지된다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7일 보도자료를 내고 "미국은 그동안 개도국 지위와 관련해, 세계무역기구(WTO) 회원국들이 현재 누리고 있는 특혜를 포기하라는 것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혀 왔다"고 진화에 나섰다.

농식품부는 그러나 농업 분야를 포함한 WTO 도하개발어젠다(DDA) 협상은 회원국별 입장차가 커 10여년 넘게 중단 상태에 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농산물 관세 감축, 개도국 특별 품목, 농업 보조금 감축 등에 대해서는 2008년 WTO 문서로 논의됐지만, 농업 협상이 사실상 중단돼 더는 WTO에서 의미 있게 논의되고 있지는 않다"며 "선진국과 개도국 간 입장차 등으로 인해 앞으로도 의미 있는 논의와 성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결론적으로 현재 적용되는 농산물 관세나 보조금은 차기 농업협상 타결 때까지 그대로 유지된다"고 강조했다.

우리나라는 2015년 쌀 관세화 이후 관세율 513%를 물리고 있는데, 미국을 포함한 5개국은 적정 관세율이 200∼300%가 돼야 한다고 이의를 제기해 왔다.

이들 5개국은 수입 쌀 국별 쿼터를 요구하고 있고, 우리나라는 관세율 513%를 지키기 위해 국별 쿼터를 활용해 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