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비틀거리던 메디톡스 주가에 직격탄?... 메디톡스 불법시술 의혹 거센 후폭풍

공유
2


비틀거리던 메디톡스 주가에 직격탄?... 메디톡스 불법시술 의혹 거센 후폭풍

center
"어떻게 이런일이 일어날수가 있지..."

국내 보톡스 시장의 40%를 차지하는 메디톡신이라는 제품과 관련 불법 시술 의혹이 제기돼 충격을 주고 있다.

KBS는 11일 메디톡스가 안전성을 검증받기도전 임상시험중에 시중 병원에 메디톡신을 유통시켜 환자들의 보톡스 시술을 하도록 했다고 보도했다.

보톡스의 국내 1위 제품인 메디톡신은 메디톡스사가 국산 보톡스 제품 1호로 허가 받고 2006년 생산을 시작했다.
당시 직원 수첩을 자세히 들여바 보면 허가 전 임상시험 중이던 2003년부터 2005년까지 기록이 빼곡히 기록돼 있다.

공급된 병원은 10곳 114병이 유통됐으며 한 병에 네 번 시술이 가능하니 450번 시술양이다.

메디톡스는 2000년에 설립되어 A형ㆍB형 보톨리늄 독소 단백질 치료제 생산업, 단일클론항체 생산업, 재조합 단백질 생산업, 연구개발 및 연구개발용역업을 하고 있다.

주력 제품인 보툴리눔 A형 독소 의약품 메디톡신주?(Neuronox?)는 동사가 세계 4번째 독자적인 원천기술로 개발한 제품이다.

메디톡스 투자자들도 충격에 빠졌다. 개미들은 “최근 주가도 비틀거리더니 충격을 받지 않을까 걱정” “바닥권 같아 어제 들어갔는데 어떡하나”등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