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T·LG유플러스·KIST·ETRI 등 협업…한국 양자암호통신 기술 '세계 첫 ITU 국제표준' 채택 낭보

공유
0


KT·LG유플러스·KIST·ETRI 등 협업…한국 양자암호통신 기술 '세계 첫 ITU 국제표준' 채택 낭보

계층적 모델로 양자암호통신네트워크 구성 서비스 표준 제시
논란 여지 많은 분야서 사업자-제조사 영역 고려한 기준 마련
세계 양자암호통신 시장에서 국내기술 확보 및 해외진출 기대



center
이번 회의를 주재한 한국 국가대표단 수석대표 김형수 박사(KT)와 ITU 워킹파티 의장단. 왼쪽부터 슬로베니아 통신청의 알로츠 후도브닉 워킹파티 공동 부의장, 텔레콤 이탈리아의 루카 페산도 워킹파티 공동의장, KT의 김형수 워킹파티 공동의장, 차이나모바일의 루루 워킹파티 공동 부의장(사진=KT)

center
LG유플러스는 지난달 17일부터 28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부문 스터디그룹(ITU-T SG13) 국제회의에서 암호통신 네트워크 프레임워크 권고안 1건이 국제 표준(ITU-TY.3800)으로 예비 승인 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국제전기통신연합(ITU) 국제회의 장면(사진=LG유플러스)
우리나라가 절대 보안으로 통하는 양자암호통신분야에서 세계 첫 국제표준에 채택됐다는 낭보가 전해졌다.

LG유플러스, KT,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 국내 7개 기업·기관이 제안한 암호통신 네트워크 프레임워크 권고안 1건이 지난달 17일부터 28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부문 스터디그룹(ITU-T SG13) 국제회의에서국제 표준(ITU-TY.3800)으로 예비 승인 됐다고 1일 밝혔다.

이는 ITU 내 양자암호통신 분야에서 세계 최초로 채택된 표준으로, 이후 회원국 간 회람을 거쳐 반대의견이 없을 경우 최종 채택될 전망이다.

지금까지의 양자암호통신 기술과 표준은 주로 장비 제조업체 위주로 개발되어왔지만 이번 표준 채택을 통해 통신사업자 입장에서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표준을 개발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되었다.

이번 표준화는 국내 통신관련 기업과 유수의 연구 기관 7곳이 제안해 개발을 시작한 이후 전세계 20여개 회원사들과 주도적으로 표준화 활동에 참여한 결과다.
이번에 승인된 표준은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를 구성하는데 필요한 계층 모델, 기능적 구성요소 등을 정의한 것이다. 지난해 7월 KT와 LGU유플러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이 제안해 개발을 시작하면서 표준화활동에 참여해 온 결과 이번 SG13회의에서 예비 승인됐다.

승인된 표준은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를 구성하는데 필요한 계층 모델, 기능적 구성요소 등을 정의한 것으로 아직 논란의 여지가 많은 양자암호통신 분야에서 사업자와 제조사 관점의 모든 영역을 고려한 새로운 표준화 기준을 잡았다는데 중요한 의미가 있다.

이 표준개발을 통해 특허 부분도 확인하면서 기술 독점을 해결, 양자암호통신 분야 국제표준화 주도권을 기존 외산 장비업체에서 통신사 서비스 위주로 전환하면서 시장을 리딩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양자암호통신시장에서 해외 거대기업과의 경쟁에서 국내 기술우위 확보와 함께 국내 업체들의 활발한 해외진출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향후 개발되는 ITU 표준화는 이번 프레임워크를 바탕으로 진행되며, ITU-T Y.QKDN_Arch(세부 구조), ITU-T Y.QKDN_KM(키관리), ITU-T Y.QKDN_CM(망 관리/제어), ITU-T Y.QKDN_SDNC(SDN 컨트롤러) 과제에 대해 오는 2021년 9월까지 표준화를 완성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자로써 중요한 양자암호네트워크관리 및 제어(Y.QKDN_CM) 분야에서 KT, ETRI와 함께 에디터(진재환 LG유플러스 5G전송팀장)를 맡아 표준화를 주도적으로 진행한다.

이번 ITU-T SG13 회의에 참석하여 표준화 성과를 지켜본 최준교 KAIST 교수는 “앞으로 등장할 인공지능 기반 지능형 사이버 사회가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사이버 생태계로 나아갈 수 있도록, 우리나라가 양자암호 기술에 기반한 표준화를 주도한 중요한 쾌거라고 할 수 있다”고 격려했다.

전홍범 KT 융합기술원장부사장은 “KT는 이번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기술의 세계최초 ITU 표준승인을 위해 국내 기술의 국제표준 반영을 추진해 왔다향후 미래 기술의 하나로써 새로운 보안 플랫폼인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기술 발전을 위해 계속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송철 LG유플러스 NW개발그룹장은 “사업자와 산업계, 연구기관과 함께 협업하여 양자정보통신을 위한 새로운 네트워크 모델을 제시해 선도했으며, LG유플러스는 지속적으로 고객에게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상생 생태계 확보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경희 국립전파연구원 국제협력팀장은 “양자암호통신의 상용화를 위해 필수적인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기술이 ITU-T 표준으로 채택되어 국내 기업들의 시장 경쟁력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추후 후속 표준개발에서도 우리나라가 국제표준화를 선도할 수 있도록 지원 하겠다”고 밝혔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