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T 5G 스카이십, 을지태극연습서 빛났다…재난현장·훈련장면 영상 중계

공유
0

KT 5G 스카이십, 을지태극연습서 빛났다…재난현장·훈련장면 영상 중계

울진 한울원전 방사능 누출사고 가정 훈련에 투입
5G스카이십 현장 상황 촬영…실시간 상황실 전송

center
KT 스카이십(사진=KT)

KT가 대규모 재난, 테러같은 범국가적 위기상황과 국가 위기대응역량 강화를 위한 을지태극연습에서 자사의 스카이십,드론, 지능형 영상보안 솔루션 기가아이즈(GiGA Eyes)를 총출동시켰다. 첨단 5G기술을 바탕으로 5G시대 선도 의지를 과시했다.

KT는 27일, 28일 양일간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을지태극연습 실제훈련에 참가해 이같은 기술을 선보였다고 28일 밝혔다.

KT는 이날 훈련에서 대규모 재난상황에서 KT의 재난안전플랫폼 5G스카이십과 드론, 지능형 영상보안 솔루션 기가아이즈를 활용한 재난 현장과 훈련 장면의 영상 중계를 지원했다.

이번 훈련은 지진으로 인한 원자력발전소의 방사능 누출사고와 산간지역 고속열차 탈선사고 및 유해화학물질 유출사고 상황을 가정해 대규모 재난을 대응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KT 5G스카이십은 울진에 위치한 한울 원자력발전소의 방사능 누출사고에 투입됐다. 5G스카이십은 사고 현장 근처 주민대피구호소로 마련된 한국원자력마이스터고 상공을 비행하며 주민 대피, 시설 피해 파악 등 재난현장을 촬영하고 이 영상을 5G네트워크 기반으로 세종시에 위치한 국가위기대응훈련 상황실에 실시간 중계했다. 주민대피구호소 지상에는 KT의 지능형 영상보안 솔루션 기가아이즈(GiGAeyes)를 설치해 국민들이 안전하게 대피한 상황을 고화질 영상으로 실시간 제공했다.

이와 함께 강원도 강릉에서는 지진으로 인한 고속열차의 탈선 사고, 경기도 파주에서는 유해화학물질 유출사고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한 재난 대응 훈련이 이어졌다. 이 훈련에는 2차 사고 발생 가능성으로 사람의 발길이 닿기 어려운 곳에 KT 드론이 신속하게 투입돼 사고 현장을 상황실에 실시간 중계하는 역할을 수행했다.

김영식 KT INS본부장 전무는 “KT는 재난 대응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5G 기반의 다양한 솔루션을 지속 개발하고 있다”며 “KT의 차별화된 ICT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민 안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재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emi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