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명만 모여도 '할인' 카카오커머스, 공동구매 '톡딜' OBT

공유
0

'2명만 모여도 '할인' 카카오커머스, 공동구매 '톡딜' OBT

center
카카오커머스(대표 홍은택)가 2인 공동 구매 서비스 ‘톡딜’의 오픈 베타 테스트(OBT)를 시작했다.
카카오커머스(대표 홍은택)가 2인 공동 구매 서비스 ‘톡딜’의 오픈 베타 테스트(OBT)를 23일 시작했다.

‘톡딜’ 은 카카오톡 스토어 기반의 쇼핑 서비스인 ‘카카오톡 쇼핑하기’에 새롭게 적용되는 공동 구매 서비스로, 단 2명만 모여도 할인을 받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지금까지 '카카오톡 선물하기' 서비스가 지인 간에 선물을 주고 받는데 집중했다면, ‘톡딜’은 카카오톡 친구는 물론 모르는 사람과도 함께 구매가 가능한 모델로 지인과 비지인을 포괄하는 관계형 커머스를 지향한다.
서비스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톡딜’로 지정된 상품의 상세 페이지에 나오는 ‘딜 오픈’ 버튼을 누르고 결제를 진행하면 직접 나의 딜을 만들 수 있다. 딜 오픈 24시간 안에 다른 참여자가1명만이라도 함께 구매하면 톡딜이 성사된다. 물론, 타 이용자가 만든 딜 상품을 선택/결제해도 톡딜이 성사돼 할인 가격으로 구매가 가능하다.

또한 구매가 확정되면 ‘카카오포인트’가 리워드로 돌아가는 혜택도 제공된다. 딜 개설자는 결제금액의 2%, 딜 참여자는 결제금액의1%를 ‘카카오 포인트’로 적립 받는다. ‘카카오포인트’는 카카오톡 쇼핑하기, 카카오톡 선물하기 등 다양한 카카오커머스 플랫폼에서 ’1포인트당 1원’으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카카오커머스 측은 “새로운 형태의 구매 방식이 이용자와 판매자 모두에게 유익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이용자들에게는 구매가 성사되기까지 많은 인원수를 모으고 기다려야 하는 기존 공동구매의 허들을 최소화하면서 가격 할인의 혜택을 제공하는 것” 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마케팅 공간이 부족해 최근 극심한 가격 경쟁을 겪고 있는 판매자들에게는 매출에 비례해 마케팅 예산을 집행할 수 있는 효과적인 마케팅 기회가 될 것"이라면서 "톡딜은 정해진 시간 동안만 노출된 상품과 가격으로 수요를 조직하도록 도와줌으로써 마케팅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 이라고 전망했다.


최지웅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w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