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우조선해양, 오세아니아 선주로부터 17만t LNG운반선 1척 수주

공유
1

대우조선해양, 오세아니아 선주로부터 17만t LNG운반선 1척 수주

center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사진=뉴시스
대우조선해양이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1척을 수주하며 올해 수주목표의 30%를 달성했다. 수주목표액은 83억7만 달러(약 9조8000억 원)로써 현재까지 25억달러(약 2조9000억 원)를 기록했다.

대우조선해향은 오세아니아 지역 선주로부터 17만t 규모의 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1년 하반기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에는 대우조선해양이 최근 개발한 새로운 선형이 적용돼 기존 선형 대비 약 6%의 추진효율이 개선된다. 또 ‘부분재액화(기화되는 LNG를 액화시켜 화물창으로 돌리는 기술)’ 시스템이 탑재돼 기화율(LNG 손실률)이 줄어 선주사의 선박 운영비가 줄어들 전망이다.

‘완전재액화’ 시스템도 있지만 ‘부분재액화’시스템을 적용한 데에는 선주가 선택했기 때문이다. 부분재액화 기술이 발전해 완전재액화 시스템으로 기술이 발전했지만 기존 시스템이 안정성이 높다고 판단해 선주는 부분재액화 시스템을 선택한 것이라고 추정된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대우조선해양은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LNG운반선,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잠수함 등 고부가가치 선종 위주로 수주하고 있다”며 “이러한 기술경쟁력을 바탕으로 올해 수주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선업계의 특성상 발주처를 비공개로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오세아니아지역 선주(발주처)가 발주한 LNG운반선은 호주 북부가스전에 투입 될 가능성이 있다. 호주에너지시장기구가 발표한 호주 가스 생산량에 따르면 남부가스전은 생산량이 일정하지만 북부가스전 생산량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