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주말 교통상황] 봄 행락객 증가…평소보다 혼잡

공유
0

[주말 교통상황] 봄 행락객 증가…평소보다 혼잡

center
사진=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캡처
봄나들이를 떠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일어날 전망이다.

13일 한국도로공사는 봄 행락철 나들이객이 증가해 평소 토요일보다 혼잡하겠다고 예상했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50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51만대가 이동하는 등 전국에서 480만대의 차량이 움직일 것으로 내다봤다.
지방 방향은 오전 7시부터 정체가 시작된 뒤 11시~12시 무렵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했다. 서울 방향도 오전 9시께 차량이 많아지기 시작해 저녁 6시~7시에 가장 혼잡할 전망이다. 밤 9시~10시는 돼야 정체가 해소될 다.

오전 10시40분 현재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동탄분기점에서 수원신갈나들목, 부산 방향 망향휴게소에서 목천나들목 구간 등에서 차량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 발안나들목에서 행담도휴게소 구간,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구리 방향 계양나들목에서 송내나들목 구간, 일산 방향 시흥나들목에서 송내나들목 구간 등에서도 차량 흐름이 더디다.

한국도로공사는 오전 11시에 요금소를 출발하면 서울에서 부산은 4시간46분, 대구는 3시간 52분, 목포는 4시간 51분, 강릉은 3시간 16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김형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yu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