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핀테크 전문기업 원투씨엠, 인터넷 전문은행 컨소시엄 참여

공유
0

핀테크 전문기업 원투씨엠, 인터넷 전문은행 컨소시엄 참여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핀테크 전문기업 원투씨엠(대표 한정균)이 키움증권, 하나은행, SK텔레콤 등이 주도하는 제3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에 참여한다.

원투씨엠은 이른바 ‘폰에 찍는 스탬프’라고 불리는 스마트스탬프(echoss Stamp) 기술을 기반으로 O2O(Online to Offline) 사업과 핀테크 사업을 국내 해외시장을 대상으로 추진하고 있는 전문기업이다.

이번 원투씨엠의 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 참여는 전문 핀테크 기업이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에 참여한다는 점에서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현재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을 위한 컨소시엄 간의 경쟁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전문 핀테크 기업의 참여는 설립될 인터넷전문은행에 보다 혁신적인 모델이 적용될 수 있다는 점에서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원투씨엠은 스마트스템프 기술과 다양한 핀테크 기술과 사업 모델을 기반으로 22개국에서 사업화를 진행했으며, 일본 중국 대만 싱가포르 등에 현지법인을 설립해 현지 유력 기업과의 제휴를 통해 다양한 핀테크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원투씨엠 한정균 대표는 “원투씨엠이 보유한 다양한 혁신적 중소상공인 대상 핀테크 사업 서비스모델과 22개국의 사업적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설립될 인터넷 전문은행과 협력해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뱅킹 서비스와 뱅킹 연계 서비스를 구현하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간 금융 업계에서는 핀테크 기업이 혁신적인 사업을 추진하고자 하여도 기존의 규제가 이러한 사업을 추진하기 못하게 하거나, 다양한 현실적인 제약 요소 등이 존재하여 핀테크 사업의 발전을 저해하고 있다는 지적이 있었고, 이를 해결 지원하기 위하여 규제 샌드박스 제도나 지정대리인 제도 등 다양한 혁신 제도를 도입하고 있었다.


이경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