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통 3사, 고성 산불 통신 피해 복구 '총력'…"대부분 복구 완료"

공유
0

이통 3사, 고성 산불 통신 피해 복구 '총력'…"대부분 복구 완료"

center
이동통신 3사가 속초·고성 산불에 따른 통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통신피해 복구와 더불어 원활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인력도 긴급 투입했다.(사진=뉴시스)
이동통신 3사가 속초·고성 산불에 따른 이 일대 통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통신피해 복구와 더불어 원활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인력도 긴급 투입했다.

4일 발생한 고성 산불로 인해 통신선 등이 소실되면서 기지국 등에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이날 오후 11시10분 기준으로 통신 재난 ’관심‘ 단계를 발령하고, 주요 통신사업자별로 비상대응 체계 가동 등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도 산불 피해에 따른 대응에 적극 나섰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주변 기지국 출력 조정 등을 통한 긴급 대응 및 신속한 복구활동으로 새벽 5일 새벽 2시부터 서비스 복구를 진행했다"며 "새벽 3시30분께 대부분의 피해시설을 복구했고, 현재 비상조치로 재난 지역 내 네트워크 서비스가 원활하게 제공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현재 모든 서비스가 복구 완료됐으나, 비상상황 긴급 대응을 위해 산불이 완전히 진화될 때까지 원활한 통신 서비스를 위해 이동기지국 8대도 대기시키고 있다. 또한 속초생활체육관 등 주요 대피소에 핫팩과 생수, 충전서비스 등 구호 물품 전달 및 현장 지원을 할 계획이다.

KT도 산불로 인해 일부 무선기지국 및 유선서비스 장애가 발생해 즉시 피해 복구에 나섰다. KT는 과천 관제센터 종합상황실과 원주 현장 상황실 개설하고 피해 현장에 200여 명을 투입해 대응했다고 밝혔다. KT 관계자는 "이동발전차 16대를 비롯해 이동식 기지국 14대를 현장으로 출동시켜 원활한 통신서비스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면서 "고성군 토성면에 설치된 과기정통부 상황실에 직원을 상주시켜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도 고성·속초 산불과 관련해 신속한 피해 복구에 나섰다. 회사 측은 "현재까지 LTE 기지국(DU, Digital Unit) 피해는 없었다"며 "다만 일부 중계기 피해가 있었으나 대부분 복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장애 지역에 대해서는 기지국 출력 상향을 통해 서비스 음영 지역을 최소화하고 있다.

피해 지역에는 이동기지국을 급파하고 망 관제센터에 재난 상황실을 설치했다. 또 현장 지원을 위한 총 100명 이상의 인력을 투입해 24시간 동안 통신 상황 모니터링 및 현장 대응에 나서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추가적인 비상상황과 긴급 대응을 위해 산불이 완전히 진화될 때까지 원활한 통신 서비스를 위해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최지웅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w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