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Military]브라질 공군이 36대 도입하는 사브 그리펜 전투기는?

공유
1

[G-Military]브라질 공군이 36대 도입하는 사브 그리펜 전투기는?

스웨덴 사브-브라질 엠브라에르 공동제작...2021~2026년 도입

남미대륙의 군사강국 브라질이 모두 36대를 도입하는 스웨덴 방산업체 사브의 명품 전투기 '그리펜' 전투기 1호기가 연말께 시험비행에 들어간다. 이들 전투기는 2021년부터 2026년까지 브라질 공군에 모두 인도된다. 브라질은 사브의 기술을 이전받아 이 전투기를 공동생산하고 남미 시장에도 수출할 야심을 품고 있다.

center
브라질이 도입하는 것과 동형인 스웨덴 사브의 그리펜 E 전투기의 처녀비행 모습.사진=사브


브라질 정부는 지난 2013년 12월 벌인 국제입찰에서 사브의 그리펜 전투기와 프랑스 방산업체 닷소의 라팔 전투기, 미국 보잉의 FA-18 슈퍼 호넷 전투기 가운데 그리펜을 선택했다. 2014년 10월 말 그리펜 전투기 36대를 163억 헤알(약 4조8000억 원)에 구매하는 내용의 계약에 서명했다.

방산매체 제인스닷컴은 3일(현지 시간) 브라질이 그리펜 E형 26대, F형 8 대 등 총 36대의 그리펜 전투기를 도입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E형은 단좌형이고 F형은 복좌형으로 브라질은 세계에서 처음으로 그리펜 F형을 도입하는 국가가 된다.

center
최종 조립에 들어간 브라질 수출용 사브 그리펜 E형 1호기. 사진=사브

그리펜 브라질 사업부문장인 미카엘 프란첸은 이날 중남미 최대 방산 보안 전시회인 브라질 국제방산보안전시회(LAAD)에서 브라질용 그리펜 E형 1대를 비롯해 4대의 그리펜 E형의 최종조립이 시작됐다고 전했다. 이들 전투기는 스웨덴의 그리펜 E 전투기 프로그램을 위한 성능검증기로 쓰일 예정이다.

프란첸은 브라질용 그리펜 E형은 올해 말 시험 비행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인스닷컴은 브라질용 F형은 2020년 이후에나 생산이 개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리펜은 중거리 공대공 전투능력을 갖춘 전투기다. 라팔이나 FA-18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에 뛰어난 성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E형은 최첨단 고성능 엔진과 다기능위상배열(AESA) 레이더, 적외선 탐색기, 최첨단 전자전·통신장비를 탑재해 상황인식 능력이 개선된 전투기라고 사브 측은 선전하고 있다. 탑재능력도 향상됐다고 한다.

길이 15.2m, 동체 포함 너비 8.6m의 체구를 자랑한다. 자체 공허 중량은 8t이며, 내부 연료 탑재량은 3.4t이다. 여기에 무기를 장착한 최대 이륙중량은 16.5t에 이른다. 계산상 5t이상의 무기를 싣는다. 외부 무기 장착대가 10곳이다. 최고 속도는 마하 2이며 항속거리는 최대 4000km, 최고 작전 고도는 16km다.

브라질이 도입하는 그리펜 전투기는 사브와 브라질 항공기 제조업체 엠브라에르가 공동 생산해 2021년부터 2026년까지 인도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를 위해 브라질은 첫 번째 전투기는 스웨덴 현지에서 제작하고 이후에는 브라질에서 생산할 계획이다. 엠브라에르와 사브는 상파울루 시에서 300㎞ 떨어진 가비아웅 페이쇼투 지역에 '그리펜 개발 프로젝트 센터'를 설치했다. 엠브라에르는 브라질 내에서 그리펜 생산이 이뤄지면 남미 인접국 등에 대한 수출을 적극 모색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