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bhc치킨 “고올레산 해바라기유 맞다…법적 대응할 것”

공유
0


bhc치킨 “고올레산 해바라기유 맞다…법적 대응할 것”

center
bhc치킨은 고올레산 해바라기유의 올레산 함량을 과장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사진=bhc치킨 제공

bhc치킨은 고올레산 해바라기유의 올레산 함량이 과장됐다는 의혹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언론중재위원회 및 사법기관을 통해 강력하게 강경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bhc치킨은 4일 "bhc치킨의 고올레산 해바라기유는 올레산 함량이 80% 이상 함유된 고올레산 해바라기유가 맞다"고 밝혔다. bhc치킨 고올레산 해바라기유의 올레산 함량은 60.6%밖에 되지 않으며, 이는 함량을 과장해 소비자와 가맹점주를 기만한 행위라는 보도가 잘못됐다는 주장이다.

bhc치킨은 "단 한 번의 가맹점주 의뢰로 이뤄진 한국품질시험원의 분석 결과를 보면 해바라기유 100g 중 지방산이 72.9g이라는 결과는 27.1g의 알 수 없는 성분들이 혼입됐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며 "27.1g의 알 수 없는 성분이 혼입된 시료로 분석한 결과는 신뢰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bhc치킨은 이어 "가맹점주가 제보한 올레산 시험성적서는 100g 중의 함량을 나타내고 있으나 결과치를 모두 합해도 100g이 되지 않는다"며 “기준이 100g이 아닌 상황에서 올레산 함량이 60.6g이 나온 결과치를 60.6%라고 보는 것은 잘못됐다"고 덧붙였다.

오히려 결과치 합인 72.9g으로 기준을 적용하는 것이 타당하며 이를 기준으로 환산하면 올레산 함량은 83.1%로 이는 고올레산 해바라기유의 규격에 적합한 수치라는 게 bhc치킨의 입장이다.

일반적으로 식물성 오일은 지방산 성분으로 이뤄졌다. 다른 물질이 혼입되지 않으면 95% 이상이 지방산이다. 이 가운데 75% 이상 올레산이 함유돼 있으면 고올레산 해바라기유로 분류된다.

bhc치킨 관계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고 기업을 의도적으로 악의적으로 폄하하는 것에 대해서는 더 이상 묵과하지 않을 것이며, 엄중하고 강력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yu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