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스포티파이·애플뮤직 등 음악 스트리밍 뜬다…유료 가입자 2억5000만명

공유
0

[글로벌-Biz 24]'스포티파이·애플뮤직 등 음악 스트리밍 뜬다…유료 가입자 2억5000만명

국제음향산업연맹보고서 "전체 음악 산업의 46.9%"

center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 '스포티파이'는 현재 8700만 명의 유료 가입자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 음악시장에서 스포티파이, 애플뮤직 등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가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 한 해 동안 2억5500만 명이 넘는 이용자들이 음악을 듣기 위해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현지 시간) 국제음향산업연맹 발표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는 전체 음악 산업의 46.9%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 전 세계 음악 시장의 매출은 2017년과 비교했을 때 9.7% 증가한 191억 달러(한화 21조7090억 원)를 기록했다. 이중 음악 스트리밍으로 인한 수익은 89억 달러로 2017년 대비 22억 달러가량 늘었다. 반면, 음판 판매량과 음원 다운로드 수익은 전년 대비 각각 10.1%, 21.2% 감소했다.

보고서는 매년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의 비중이 높아지고 있음을 시사했다. 지난 한 해 동안 2억5500만 명이 매달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에 비용을 지불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약 8700만 명의 유료 가입자를 확보한 스포티파이가 이 분야에서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2위 애플뮤직이 추격하고 있다.

세계 최대 음악 시장인 미국에서도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는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미국에서 음악 스트리밍은 33.4%의 매출 증가율을 기록했다.

국제음향산업연맹은 보고서를 통해 "2018년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는 유료 가입자를 통한 수입으로 크게 성장했다"며 "모든 지역에서 이 같은 성장세를 나타냈다"고 분석했다.


최지웅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w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