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과기정통부-12개 정부 출연연, '소재 연구' 혁신 위해 뭉쳤다

공유
0

과기정통부-12개 정부 출연연, '소재 연구' 혁신 위해 뭉쳤다

center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이 2일 오후 경남창원에 있는 재료연구소에서 소재 R&D를 추진하는 주요 공공 연구기관 관계자들과 함께 제1회 소재분야 연구기관 협의회를 개최하고 있다.(사진=과기정통부)
[글로벌이코노믹 최지웅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주요 공공 정부출연연들이 협업 활성화를 통한 소재 연구 혁신과 성과 극대화에 나선다.

2일 과기정통부와 2개 정부 출연연구기관은 경남 창원에 있는 재료연구소에서 홀로그램 소자, 수소에너지 저장소재 등을 개발하기 위해 '제1회 소재분야 연구기관 협의회'를 가졌다.

이번 협의회에는 문미옥 과기정통부 제1차관을 비롯해 재료연구소, 한국화학연구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세라믹기술원, 전자부품연구원 등 소재 R&D를 주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12개 연구기관의 기관장이 참여했다.
소재 개발은 R&D에서 상용화까지 20년 이상의 장기간이 소요되고 실패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개발에 성공하면 제품이나 부품의 성능과 부가가치를 올릴 수 있어 선제적으로 개발해야 할 분야다. 특히 설계·합성·공정·측정·분석·응용·검증의 여러 상호작용을 통해 연구가 이뤄지기 때문에 다양한 연구기관끼리 서로 융합연구를 하는 것은 필수 과정이다. 이에 정부는 '제4차 소재·부품발전 기본계획'과 '미래소재 원천기술 확보전략'을 수립하고, 소재분야 R&D에 연 7000억원 이상을 투자하고 있다.

이날 협의회 회의에서는 기관별 소재 R&D 추진현황을 공유했다. 또 기관 간 협력 활성화 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했다. 총괄위원회를 구성해 주기적으로 회의를 개최하고 Δ전기·전자 Δ에너지·환경 Δ주력·기간 Δ재난·안전 등 분야별 분과위원회도 구성했다.

분과위원회는 기관별 해당 분야 소재 R&D 현황과 관련 연구정보를 적극적으로 공유한다. 또 다양한 형태의 협업을 활성화하는 한편 정부 R&D와 기관별 자체 사업의 연계를 통한 시너지 극대화, 소재 원천기술 확보를 위한 정책과제 발굴 등의 활동을 수행할 계획이다.

문미옥 차관은 "소재 연구의 중추적인 공공 연구기관으로 구성된 소재 연구기관 협의회가 세계 최고의 연구 성과 창출을 위한 혁신 플랫폼 역할을 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과기정통부도 소재 연구기관들의 협업 연구를 통해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지웅 기자 jw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