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5G 유통 매장 만든다…SKT·SKB·신세계 맞손

공유
0

5G 유통 매장 만든다…SKT·SKB·신세계 맞손

center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 신세계아이앤씨는 2일 신세계아이앤씨 본사에서 신세계그룹 계열 백화점, 마트, 복합쇼핑몰, 식품 등 분야에서 5G기반 사업 모델을 개발하고, 혁신적 미래형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협력하는 내용을 담은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글로벌이코노믹 최지웅 기자] SK텔레콤이 신세계아이앤씨와 손잡고 5G 기반 유통 매장을 만든다.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 신세계아이앤씨는 2일 신세계아이앤씨 본사에서 신세계그룹 계열 백화점, 마트, 복합쇼핑몰, 식품 등 분야에서 5G기반 사업 모델을 개발하고, 혁신적 미래형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협력하는 내용을 담은 업무협약(MOU)를 맺었다고 밝혔다.

신세계아이앤씨는 신세계그룹의 정보기술(IT) 서비스 전문기업으로 정보통신기술(ICT)과 유통산업을 연계하는 IT서비스 사업을 펼치고 있다. 간편결제 플랫폼 'SSG페이', 교육서비스 'SSG 에듀(EDU)' 등 플랫폼 사업과 IT 유통 사업도 수행한다.

SK텔레콤의 ICT역량과 신세계 그룹의 축적된 유통 IT기술 노하우가 결합하면 쇼핑 생활에 혁신적 변화가 기대된다. 매장 방문부터 주차, 매장 내 동선 이동, 관심 상품 정보 획득, 상품 결제, 매장 내 보안·안전 등에서 새롭고 편리한 경험을 제공하는 최첨단 미래형 매장을 만날 수 있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영상분석, 빅데이터 등 다양한 5G 기반 ICT기술을 활용할 예정이다.

먼저 MEC 및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을 통해 사무실 및 매장 어디서나 대용량의 데이터를 신속히 처리하는 기반을 갖출 수 있다. 신세계 매장을 디지털 플랫폼에 구현해 매장에 가지 않고도 편리하게 VR로 쇼핑할 수 있다. 오프라인에서는 AR을 통해 상품에 대한 정보를 보다 쉽고 편리하게 접할 수 있어 스마트한 쇼핑이 가능해진다.

'지능형 영상분석기술' 및 '인증결제' 기술이 적용되면 센서를 통해 해당 고객의 쇼핑 경험 데이터를 기반으로 필요한 상품을 추천할 수 있다. 고객이 양 손에 물건을 들어 결제가 불편할 경우 안전하게 자동 결제까지 해주는 방식도 구체화할 예정이다.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고객 쇼핑 추천시스템 고도화 방안도 개발할 예정이다.

3사는 SK텔레콤 클라우드 관리 기술을 기반으로 SK브로드밴드가 자체 개발한 클라우드PC 유통사업 협력도 검토 중이다. 개인이 PC를 사용할 때 필요한 CPU, 메모리, 디스크 등을 가상화 기술이 적용된 중앙의 클라우드 서버에 구현해 시간과 공간 제약없이 개인화된 컴퓨팅 환경을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더불어 3사는 신세계아이앤씨가 올해 하반기 경기도 김포시에 오픈 예정인 신규 데이터센터 사업에 대한 협력 관계도 구축한다.

윤원영 SK텔레콤 미디어사업부장 겸 SK브로드밴드 운영 총괄은 "이번 제휴는 ICT와 유통기업간 5G 기반 사업 협력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최고의 ICT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산업군의 기업들에게 특화된 ICT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김장욱 신세계아이앤씨 대표는 "유통과 통신 산업 대표 기업 간 협력으로 고객 접점의 온·오프라인 공간에서 상상을 뛰어넘는 새롭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최지웅 기자 jw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