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MS, 국내 AI 대중화 앞장…'한국형 AI' 효과 2배 이상

공유
0

MS, 국내 AI 대중화 앞장…'한국형 AI' 효과 2배 이상

center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고순동 사장이 29일 한국형 AI활성화를 위한 포괄적 지원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한국MS)
[글로벌이코노믹 최지웅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가 국내 인공지능(AI) 대중화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국내 기업 및 정부 기관, 다양한 사회 구성원과 긴밀히 협력해 한국형 AI 활성화에 기여해 나가기로 방향을 정했다.

한국MS는 29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이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한국형 AI 활성화를 위한 포괄적 지원 계획(AI Country Plan)'을 발표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MS는 향후 AI 기술력과 철학을 바탕으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구현 ▲책임 혁신을 위한 공동체 구성 ▲기술격차 해소와 일자리 창출 ▲사회적 영향력 창출 등 총 네 분야 위주로 지속 가능한 국내 AI 성장 토대를 구축할 계획이다.

먼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구현은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와 AI 기술이 주요 산업군에서 널리 도입되도록 하고, 국내 기업의 혁신을 가능케 할 수 있는 AI 파트너의 역할을 강조한다.
책임 혁신을 위한 공동체 구성은 정부, 산업, 학계와 함께 책임 AI 구축을 위한 협력을, 기술 격차 해소 및 일자리 창출은 AI 시대를 위한 초중고에서부터 대학, 연구소, 공공기관, 기업과 협력해 AI 전문 인재를 양성하고,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하는 플랜이다.

마지막으로 사회적 영향력 창출은 AI를 기반으로 장애인을 포함한 소외계층을 위한 특수교육 프로그램 제작, 비영리단체와의 협력을 통해 다양한 사회문제 해결 등의 계획을 포함한다.

고순동 한국MS 사장은 이날 현장에서 "변화되는 환경 속에서 AI 기반의 혜택을 충분하게 누리기 위해서는 기술로서의 AI 뿐만 아니라 정책, 사회, 문화 등 다각도의 노력이 함께 필요하다"며 "MS는 포괄적 AI 포트폴리오를 중심으로 AI가 단순한 산업 측면이 아닌 한국 사회 전반에 걸친 종합적 발전을 위한 토대 마련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MS와 IDC가 공동조사한 '아시아태평양지역·한국 시장에서 AI 기대효과와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21년까지 AI를 활용한 국내시장 혁신과 생산성은 두 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에서 AI 도입 시 2021년까지 혁신성은 2.5배, 생산성은 2.6배 증가될 것으로 관측했다. 각각 1.9 배 성장이 예상된 아태지역 대비 높은 수치다.

고 사장은 “인텔리전트 클라우드와 인텔리전트 엣지라는 시대적 흐름과 기술적 진화에 맞춰 AI는 오늘날 핵심 기술로 부상했으며, 경제 및 사회적으로 많은 변화를 이룰 수 있는 잠재력을 보유했다”며 “마이크로소프트는 오랜 기간 축적된 AI 리더십과 통합적인 AI 플랜을 통해 국내 기업 뿐만 아니라 사회 전반적으로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마련할 수 있도록 전방위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지웅 기자 jw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