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T주총 안건 무사통과...불씨는 여전

공유
0

KT주총 안건 무사통과...불씨는 여전

center
KT가 29일(금) 오전 9시 서울 서초구 태봉로 KT연구개발센터 2층 강당에서 제37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황창규 회장이 주주총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KT)
[글로벌이코노믹 최지웅 기자] KT가 29일 오전 9시 서울 서초구 태봉로 KT 연구개발센터 2층 강당에서 제37기 정기주주총회를 무사히 마쳤다. KT는 이날 모든 안건을 원안대로 통과시키며 황창규 KT 회장 체제를 더욱 강화했다.

행사장 안팎으로 배치된 경호 인력들의 철통 보안 속에 치러진 이번 주총은 행사장 안과 밖의 분위기가 사뭇 달라 눈길을 끌었다.

KT새노조 측은 새벽부터 행사장 밖에서 플래카드와 현수막을 펼치고 최근 불거진 KT 채용비리, 정관계 로비설 등에 대한 검경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한편 황창규 회장이 일련의 사태에 책임을 지고 퇴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center
KT 주주총회가 열린 29일 서울 서초구 KT우면연구센터 앞에서 일부 노조들이 "황창규는 퇴진하라"고 외치며 시위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최지웅 기자)

반면 이날 주총에 참가한 주주들은 의장을 맡은 황 회장의 뜻에 동조하며 일사천리로 안건을 통과시켰다. 지속적인 성장 경영을 견인해 온 황 회장의 성과를 치하하는 분위기였다.
한 주주는 "평창올림픽 성공 개최 등 5G 기술 주도를 통한 황 회장의 그간 성과는 상당히 안정적이었다"며 "지속해 영업익 '1조 클럽'을 달성한 것 자체가 황 회장의 경영능력을 높이 평가해야 할 이유로 충분하다"고 말했다.

KT 주주들은 이날 주총 안건인 ▲이사 선임 ▲감사위원 선임 ▲재무제표 승인 ▲정관 변경 ▲이사 보수한도 승인 건 등 총 5건 모두 이견없이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이날 핵심 안건은 이사 선임 건으로 KT는 사내 이사로 김인회 경영기획부문 사장과 이동면 미래플랫폼사업부문 사장을 신규 선임했다. 사외이사로 성태윤 연세대 교수와 유희열 부산대 교수를 선임하는 안건도 무리없이 통과됐다. KT의 최대주주 국민연금(12.19%)은 주총 안건에 대해 찬성 의견을 냈다.

재무제표 승인에 따라 배당금은 전년보다 100원 증가한 주당 1100원으로 확정했다. 배당금은 오는 426일부터 지급한다. 정관에는 주식과 사채 등의 전자 등록 의무화에 맞춰 관련 근거를 반영했다.

사내외 이사는 각각 2명씩 총 4명이 새로 뽑혔다. 신사업개발 분야에서 탁월한 성과를 보인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이동면 사장과 전략기획 분야에 정통한 경영기획부문장 김인회 사장이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ICT 전문가인 유희열 부산대학교 석좌교수와 글로벌 거시경제 전문가인 성태윤 연세대학교 상경대학 교수가 사외이사로 참여한다. 감사위원회 위원으로는 김대유 이사가 신규 선임됐다. 이사 보수한도는 전년 보다 10% 낮아진 58억원으로 확정됐다.

이 날 황창규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작년에 어려움도 있었지만, 주주 분들의 관심과 애정 덕분에 5G라는 새로운 도약의 계기를 마련했다”며, “5G에 인공지능, 블록체인, 빅데이터 등 KT의 앞선 혁신기술을 더해 산업과 생활 전반의 변화를 이끌겠다”고 말했다. 황 회장은 이날 주총에서 "올해는 차기 최고경영자(CEO) 선임을 준비해야 한다"며 "선임절차를 공정하고 투명하게 지원하고 그동안 준비해온 계획들을 차질없이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최지웅 기자 jway091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