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의겸 대변인, “30년 가까이 전세 살아…흑석동 건물, 투기 아니다”

공유
0

김의겸 대변인, “30년 가까이 전세 살아…흑석동 건물, 투기 아니다”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8일 25억 원에 해당하는 서울 흑석동 건물을 매입한 것이 투기나 시세차익을 노린 것이라는 주장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어 "투기와 시세차익을 위해서라고 보는 시각이 있다"면서 "하지만 저는 그 둘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김 대변인은 "제 생각에는 시세차익은 이미 집이 있는데 또 사거나, 아니면 차익을 노리고 되파는 경우에 해당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25억을 주고 산 집이 35억의 가치가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가 있었다"면서 "저도 그러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지난해 7월 8월 9·13 부동산 대책이 나오기 전에 서울 시내 주택 가격이 최고점이었다. 그리고 9·13 이후에 하락세를 계속 이어가고 있다는 것은 잘 아시리라 생각한다"며 "그래서 '투자 고수의 결정'이라는 표현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결혼 이후 30년 가까이 집 없이 전세를 살았다. 그러다 지난해 2월부터 현재까지 청와대 관사에서 살고 있다"며 "청와대는 언제 나갈지 알 수 없는 자리다. 청와대 자리에서 물러나면 관사도 비워줘야 하고, 제가 나가면 집도 절도 없는 상태다. 그래서 집을 사자고 계획을 세웠다"고 말했다.

그는 "마침 제가 퇴직하고 아내도 30년 넘게 중학교 교사 생활을 하면서 받을 수 있는 퇴직금이 지난해에 3월까지 들어와서 여유가 생겼다"며 "분양신청은 여러 번 해봤는데 계속 떨어졌었고, 그래서 집을 사자고 계획을 세웠다"고 했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