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T그룹, 한국프로축구연맹과 맞손...K리그 부흥 이끈다

공유
0

KT그룹, 한국프로축구연맹과 맞손...K리그 부흥 이끈다

5G 기반 차별화된 5G 축구 콘텐츠 발굴, K리그 활성화 협력

center
KT는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과 ‘프로축구 저변 확대 및 차별화된 5G 축구 콘텐츠 공동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28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이재구 기자)
[글로벌이코노믹 이수연 기자] KT(회장 황창규)가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과 서울 광화문광장 KT 5G 체험관에서 ‘프로축구 저변 확대 및 차별화된 5G 축구 콘텐츠 공동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28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KT는 5G와 혼합현실(MR) 기술을 결합해 아이들이 미세먼지 걱정 없이 실내에서도 생생하게 즐길 수 있는 MR스포츠 등 5G가 가져올 새로운 스포츠 문화를 제시했다.

양사는 KT 5G 플랫폼을 기반으로 5G 축구 콘텐츠를 공동 발굴하고 국내 프로축구 K리그 활성화를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또 스카이티비와 프로축구연맹 간 협력을 다각도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KT그룹과 프로축구연맹은 지난 2일 스카이스포츠채널에서 2019 K리그2 개막전을 생중계하며 파트너십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KT그룹의 방송채널사용사업자 스카이티비의 스포츠 전문채널 스카이스포츠는 프로야구, 프로농구, ATP 월드투어 테니스 등의 중계를 다년간 제작해왔다.

이들은 K리그2 전체 182개 경기 중 81개 경기를 TV 생중계하고 올레 tv 모바일을 통해서도 동시 방영해 국민들에게 축구와의 접점을 확대 제공할 예정이다.

구현모 KT 사장은 “KT그룹이 세계 최초로 상용화할 5G를 활용해 차별화된 축구 중계를 제공하고, 5G 스타디움 구축 경험을 프로축구에 접목해 K리그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과 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새롭고 차원 높은 5G 축구 콘텐츠를 지속 발굴하고 더 나은 스포츠 향유 환경을 조성해 국민기업으로서 국민 삶의 질 향상에 더욱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수연 기자 swoon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