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우조선 노조, “공정위원장은 국제 로비활동 그만두라”

공유
0

대우조선 노조, “공정위원장은 국제 로비활동 그만두라”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대우조선해양 노조는 14일 세종시 공정거래위원회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상조 위원장은 국제 로비활동을 멈추고 올바른 심사를 통해 대우조선 매각 철회에 노력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본계약이 체결됐으나 대우조선 매각 절차가 완전히 끝난 것은 아니고 앞으로 국내외 기업결합 심사 과정이 남았다"며 "김 위원장은 최근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있는 벨기에 브뤼셀로 달려가 대우조선 매각 성사를 위한 국제 로비활동을 공식적으로 밝혔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또 "독과점 문제가 명백히 드러나는데도 국제 로비활동을 하는 것은 공정위 역할이 아니다"며 "과정과 결과 모두 결함투성이인 대우조선 매각문제는 일반적인 상황이라면 공정위 심사를 통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1일(현지시간) 벨기에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인근 한국문화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의 기업결합 심사는 다른 국가 경쟁 당국이 참고할 수준의 합리적인 결론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노조는 공정위에 국제로비를 중단하라는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이정선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