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풍연 시사의 창]靑 탕평인사는 말 뿐인가

공유
0

[오풍연 시사의 창]靑 탕평인사는 말 뿐인가

출신지역 대신 출신고교만 발표, 눈가림이라는 지적 많아

[글로벌이코노믹 오풍연 주필] 청와대가 자주 쓰는 말. 탕평인사다. 지역의 인재를 고루 쓴다는 뜻이다. 8일 발표한 인사에서도 그런 주장을 했다. 그러나 꼼꼼이 분석을 하면 그렇지 않다. 눈속임을 했다고 할까. 이번에는 지역을 발표하지 않고, 출신 고등학교와 대학을 발표했다. 그래서 출생지를 알 수 없었다. 고등학교를 보고 출생지를 추정하곤 한다.

이날 발표된 장관 후보자 7명을 고등학교별로 보면 서울 4명, 인천 1명, 경북 1명, 강원 1명이다. 호남과 충청은 1명도 눈에 띄지 않는다. 서울 지역 고등학교 졸업자는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서울 배문고),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서울 경기고),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서울 대신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서울 수도여고) 등 4명이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강원 북평고,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는 인천 제물포고,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경북 금오공고를 나왔다.

나도 의아했다. 박영선 의원은 경남, 진영 의원은 전북으로 알고 있었는데 출신 고등학교만 보면 서울로 착각할 정도였다. 종전의 출생지 기준으로 재분류를 하면 전북이 2명(진영·최정호)이고, 서울 1명(조동호), 부산 1명(문성혁), 광주 1명(박양우), 경남 1명(박영선), 강원 1명(김연철)의 분포가 된다. 없던 호남 출신이 3명으로 늘어난다.
이번 7명을 포함, 문재인 정부 장관 18명의 출신지를 보자. 호남이 6명으로 가장 많고 영남 5명, 수도권 4명, 강원 2명, 대전 1명 순이다. 충청은 호남보다 인구가 더 많은데 1명 뿐이다. 어떻게 탕평을 얘기할 수 있는가. 청와대가 본적을 가린 느낌마저 든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의 설명도 걸작이다. 그의 얘기를 들어본다.

김 대변인은 “지연 중심 문화를 탈피해야 한다는 것에 우리 사회의 공감대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출생지역이라는 것이 객관적이지도 않다. 출생지역에서 태어나서 오래 성장해 온 사람이 있는가 하면 그야말로 출생만 하고 성장은 다른 곳에서 한 분들도 많다”고 말했다. 이어 “더 이상 불필요한 논란을 끌지 않기 위해 이번에 고등학교를 중심으로 발표를 했다. 확정적이지 않지만 앞으로도 이런 원칙과 기준이 계속되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과연 그럴까.

우리나라는 지역을 중시한다. 실제로 장관을 몇 명 배출했느냐를 놓고 우쭐대기도 한다. 지역 유지들이 로비를 할 정도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관계자는 “외형적으로만 호남 출신이 없어보이도록 하려는 꼼수이자 ‘눈가리고 아웅’”이라며 “출신지를 고등학교로 포장한다고 해서 지역편중 인사 논란을 피할 수 있겠냐”고 주장했다. 호남 출신이 많다는 뜻이다.

이처럼 인사를 하려면 탕평 얘기를 하지 말아야 한다. 탕평의 잣대가 왔다갔다 하면 안 된다. 문재인 정부가 비난받는 이유이기도 하다.
left



오풍연 주필 poongye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