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산은,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민영화 위한 본계약 체결

공유
1

산은,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민영화 위한 본계약 체결

center
8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민영화를 위한 본계약 체결식에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과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이 협약서에 서명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한현주 기자] 산업은행은 8일 현대중공업 그룹과 대우조선 인수를 위한 본계약 체결을 완료했다.

양측은 공동발표문을 통해 “현대중공업그룹과 산업은행은 오늘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관한 본 계약을 체결했다”며 “우리나라 대표 수출산업인 조선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시키기 위한 것으로 궁극적으로 고용을 안정시키고 조선업을 더욱 발전시키며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는 데 그 목적이 있다”고 밝혔다.

산은은 이날 오후 이사회를 열어 대우조선 매각안을 의결하고 현대중공업과 본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으로 앞서 지난 1월 산은과 현대중공업이 체결한 기본합의서의 확정적인 효력이 발생한다.

계약에 따라 현대중공업 그룹은 대우조선의 최대 주주가 되고 산은은 현대중공업의 물적분할로 출범하는 조선통합지주회사의 2대 주주로 참여하게 된다.

특히 조선통합지주는 현대중공업(사업법인), 대우조선, 현대삼호중공업, 현대미포조선을 자회사로 보유하는 세계 최대 조선그룹 지주회사로 등극한다.

산업은행은 "이번 거래를 통해 대우조선의 근본적인 경영정상화의 여건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우수한 인력 및 기술력을 바탕으로 보다 높은 수준의 회사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현주 기자 han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