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S칼텍스 허세홍 사장 ‘현장경영’ 시동… 미래성장동력 확보 당부

공유
0


GS칼텍스 허세홍 사장 ‘현장경영’ 시동… 미래성장동력 확보 당부

center
GS칼텍스 허세홍 사장(왼쪽에서 두번째)이 10일 대전 기술연구소를 방문하여 연구설비를 둘러보며 임직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GS칼텍스
[글로벌이코노믹 백승재 기자]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이 기술연구소와 여수공장을 방문하며 ‘현장경영’에 시동을 걸었다.

허 사장은 10일 대전 기술연구소를 방문해 연구원들과 함께 점심식사를 하고 연구시설을 둘러봤다.

연구원들과 식사를 하며 허 사장은 “기술연구소가 회사 경영기조인 ‘사업경쟁력 강화 및 신규 포트폴리오 구축’ 달성을 위한 올레핀생산시설(MFC)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완수에 적극적으로 기여해달라“면서, “고부가 화학소재 등 미래성장 사업 기술 확보와 사업화를 위한 심도깊은 연구를 통해 우리만의 핵심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질적 성장’에도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허 사장은 경영기조 달성을 위해서는 구성원 간 ‘소통’이 뒷받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언제든 적극적으로 회사 성장에 도움이 되는 의견 개진을 해주길 바란다”고 연구원들을 독려했다.

GS칼텍스 기술연구소는 주력사업인 석유제품 품질 개선과 석유화학ㆍ윤활유 신제품 개발을 비롯해 고부가 복합소재와 바이오케미칼 분야 등 기술개발을 통해 미래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허 사장은 오는 11일엔 여수공장을 방문한다. 올레핀생산시설(MFC) 부지에 들러 건설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강조하면서, 무엇보다도 공사 현장에서의 철저한 안전 관리가 중요함을 당부할 예정이다.

GS칼텍스 여수공장은 하루 80만 배럴의 원유 정제능력과 27만 4천 배럴의 국내 최대규모의 고도화 처리능력을 갖췄다. 또한 석유화학 분야에서는 연간 280만톤 규모의 방향족 생산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올해 착공 예정인 올레핀생산시설(MFC)이 2021년 완공되면 연간 에틸렌 70만톤, 폴리에틸렌 50만톤을 생산할 수 있게 된다.

허 사장의 이번 현장방문에 대해 GS칼텍스 관계자는 “대표이사 취임 이후 첫 행보로 기술연구소와 여수공장을 방문한 것은 사업 경쟁력 강화 및 신규 포트폴리오 구축을 위해 올레핀생산시설(MFC) 투자를 성공적으로 완수하는 동시에, 미래성장 동력 기술 발굴에 대한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허 사장은 오는 22일~25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에 참석해 글로벌 동향을 파악하고, 관계자들과 만나 새로운 사업구상에 대한 아이디어도 공유할 예정이다.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